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발레복 수준'…치어리더, 이렇게만 입고 응원을?
"김건모 모른다"던 강용석 아내 문자…대반전
최현석, 딸 향한 지나친 애정…'소름돋네'
'갑자기 낯가리네'…지드래곤, 카메라 피해 딴청
'안 떨어질래'…현아, ♥ 던 품속에 착붙
화사, 바지 활짝 열고 속옷 노출 '헉'
'자랑할만해'…에바, 복근에 볼륨까지 갖춘 몸매
신재은, 스르륵 흘러내린 가운…'아찔'
.
정신 못차린 엠넷, 조작 사실이면 엑스원·아이즈원 해체하라 [이승록의 나침반]
19-11-07 12: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국가 망신시켜놓고 엠넷은 제정신인가.

'프로듀스' 시리즈의 주인인 엠넷은 안준영 PD가 구속되기 전에서야 뒤늦게 사과문을 내더니, 그것도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란 말을 덧붙였다.

'피해를 입은' 아티스트라니, 그게 엑스원인가 아이즈원인가. 아직도 사태 파악을 제대로 못했단 게 여실히 드러난 어처구니 없는 사과문이다. '피해를 입은' 건 엑스원도, 아이즈원도 아니다. '국민 프로듀서가 뽑는다'는 말만 믿고 투표한 시청자들이다. 공정한 결과를 기대하며 데뷔의 꿈을 바쳤던 연습생들이다.

K팝이 전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가운데, 뻔뻔한 조작 의혹을 일으켰단 사실만으로도 엠넷은 국가 망신이다. 아무리 고개 숙이고 사과해도 모자르다. '프로듀스X101'이 안준영 PD 개인 제작 프로그램인가. '프로듀스48'이 MBC 프로그램인가, JTBC 프로그램인가. 달랑 짧은 사과문 하나 내놓고 남의 일인양 굴 때가 아니란 말이다.


경찰에 따르면 안준영 PD가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48', '프로듀스X101' 등의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했다. 추후 경찰의 공식 수사 결과 발표가 나왔을 때, 조작이 사실로 확인되면 두 프로그램을 통해 결성된 아이즈원, 엑스원은 조작 그룹이란 오명을 씻을 수 없다.

그런데도 '피해를 입은 아티스트' 운운하며 활동 강행할 생각이라면 엠넷은 정신차려야 한다. 아이즈원을 컴백 쇼케이스만 취소해놓고 은근슬쩍 활동 밀어붙인다면, 피해자인 '국민 프로듀서들'과 '연습생들'을 또 다시 농락하는 일이다.

아이즈원, 엑스원이 조작 그룹으로 드러나면 활동 강행이 아닌 자진 해체만이 답이다. 엠넷만 모르나, 알면서도 모르는 척하나.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현석, 딸 향한 지나친 애정…'소름'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스타 셰프 최현석이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전현무는 최현석에게 "'국민 장인어른'이란 말이 있을 정도다. 딸이 워낙 미인이어서"라고 말했다. 이에 최현석은 "그게 본인들한테...
종합
연예
스포츠
트와이스 나연 '공항패션에서 빛나는 무결점 ...
'퀸' 브라이언 메이 "한국의 K팝, 잘될 거란 강한 확신 든다" [MD동영상]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우민호 감독, '마약왕' 이후 차분해졌다" [MD동영상]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이성민 '미스터 주'가 흥행 걸림돌" 폭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디즈니, 인수합병 후 ‘폭스’ 이름 버려…“85년 역사 사라졌다”[해외이슈]
‘토르3’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 연출[해외이슈]
“여자 007은 없다”, 제작자 "제임스 본드는 무조건 남자가 될 것"[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3’, 7월부터 애틀란타·뉴욕·LA·아이슬란드서 촬영[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