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슈가도 사과…BTS 샘플링 '美 대학살 사건'
"의지로 치료"…췌장암 4기 유상철 근황
★들도 놀랄 듯…조은숙, 극강 한강뷰 집
38살 영탁, 면허 없는 이유 '상상 그 이상'
무보정도 가뿐…채은정, 수영복 입고 아찔
얼마나 짧길래.…치어리더, 사라진 하의 '헉'
박선영 "친구 남편 외도 알렸더니…" 충격
"알려진 것보다 더"…김연경 연봉 얼마길래?
.
'노래에 반하다' 거미, "노래는 거짓말을 못한다는 것 깨달은 시간" 종영소감
19-11-09 11:4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하트 메이커로 활약한 거미가 대단원의 막을 내린 XtvN ‘노래에 반하다’ 종영 소감을 밝혔다.

거미가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노래에 반하다'는 서로의 모습을 보지 못한 채 목소리만으로 교감하던 남녀가 듀엣 공연에서 처음 서로의 모습을 확인, 매칭에 성공한 커플끼리의 듀엣 공연을 통해 최고의 커플을 가리는 블라인드 듀엣 로맨스 프로그램.

거미는 8일 방송된 XtvN 금요 예능 ‘노래에 반하다’에서 출연자들의 케미를 평가하는 ‘하트 메이커’로서 마지막까지 활약했다. 방송이 진행되는 내내 출연자들의 감정에 이입하며 안방극장까지 설렘을 전달했을 뿐만 아니라, 솔직한 음악적 평가로 국내 최정상 여성 보컬리스트의 위엄을 보여줬다.

8일 방송에서 거미는 평소와 다름없이 누구보다 무대에 깊이 빠져들며 ‘엄마 미소’ 등 폭풍 리
액션을 발산했다. 그런가 하면, 듀엣 공연을 심사하는 하트 메이커로서 최종 우승 커플의 탄생을 앞두고 있는 만큼 ‘음악적 케미’에 대해서는 단짠을 넘나드는 솔직한 심사로 긴장감을 더하기도.

‘노래에 반하다’에서 공감 요정으로 활약한 거미는 “너무 좋은 프로그램에 함께하게 되어 기뻤다. 순수하고 매력 넘치는 출연자분들 덕분에 함께 설레기도 하고 마음 아프기도 하면서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다. 노래에 반한다는 것, 노래는 거짓말을 못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낀 시간이었다. 같이 애써주신 제작진분들과 출연자분들 그리고 ‘노래에 반하다’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렇듯 거미는 2016년 Mnet ‘슈퍼스타K’를 시작으로 MBN ‘사인히어’, tvN ‘슈퍼히어러’에 이어 XtvN ‘노래에 반하다’까지 다양한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 출연자들에게 세심하고도 현실적인 조언으로 방송의 재미와 출연자의 실력 향상 두 마리 토끼를 잡아낸 바 있다. 또한, 음악에 대한 깊은 몰입과 공감으로 안방극장에 음악 프로그램의 진정한 매력을 보여줬다.

거미의 마지막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거미의 현실 공감 리액션 덕에 방송에 더 몰입할 수 있었다”, “역시 갓거미, 음악 프로그램에 나올 때 빛을 발하는 듯“, “거미가 어떤 ‘촉’을 보여줄지 기대돼서 본방사수했었는데 종영이라니 아쉽다”, “거미 덕에 즐거웠던 매주 금요일이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촉거미’로 매주 금요일 밤을 뜨겁게 달군 거미는 오는 12월 7일 2019 연말 전국투어 콘서트 ‘Winter Ballad’로 대전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XtvN '노래에 반하다' 방송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펜션 아냐?…조은숙, 한강뷰 호화 하우스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조은숙이 드라마 세트장 같은 집을 공개했다. 31일 방송된 JTBC '유랑마켓'에서 조은숙은 자신의 집을 소개했다. 아파트 임에도 한강뷰 테라스 등 독특한 구조를 갖춘 조은숙의 집을 본 서장훈은 "여기는 아파트라고 하기...
종합
연예
스포츠
수담, 시크릿넘버 비주얼 센터 '인형이네 인...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카일리 제너, 백인경찰에 사망 조지 플로이드 애도…트럼프 “약탈 시작되면 총격시작” 공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