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나 몰라?" 백종원, 공장 대우에 당황
박연수, 접촉 사고 고백 "요즘 힘들다"
비 "김태희와 방송? 있을 수 없는 일"
권민아 폭로…AOA 사태, 시간만 끄는 FNC
사미자, 촬영 중 심근경색 증상 '충격'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왜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땀 뻘뻘'…치어리더, 습한 날씨에 고생
.
"그 쪽이 판단할 일 아냐"…'징역 10년 구형' 권씨, 사건 직후 당당 SNS '재조명' [MD이슈]
19-11-14 10: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그룹 소녀시대 유리의 오빠로 알려진 권씨(32)가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단체 채팅방에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 및 공유한 혐의로 중형을 구형받은 가운데, 과거 사건이 터진 직후 그가 SNS를 통해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인 일이 재조명되고 있다.

권씨는 올해 초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사태가 불거지면서 그 곳에 속해 있던 멤버로 거론됐다. 해당 채팅방에서는 불법 촬영 영상이 유포되고 있어 대중의 분노를 자아냈고, 권씨의 SNS에도 질타가 쏟아졌다.

한 네티즌은 "양심은 있냐. 평생 누군가의 동생으로 살아가면서 오르지 않아도 될 일에 이름이 올라야 하고, 그걸 지켜보는 사람들은 무슨 죄를 저질렀기에 고통 받아야 하냐. 피해자들은 또 어떤 고통을 헤매고 살아야 하는지 생각을 해봤냐. 부끄럽진 않냐"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권씨는 "익명이라는 그림자 속에 숨으신 님아. 현재 모든 조사를 충실히 받고 있고 제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들고 못 들고 할 건 그쪽이 판단하실 내용이 아니라 본다"라며 불쾌감을 표출하더니 "저는 밀당포차 개업당시 멤버로 일 관련 카톡에 포함되어 있던 부분이지, 성접대나 기사 내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 족쇄는 당신부터 푸시고 명명백백 신원 밝히고 와서 이야기하세요"라고 억울함을 호소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반면 자신을 응원해주는 일부 유리 팬들에게는 "고마워요. 너무 X팬들한테 미안해요. 너무 오래 전 일이라 생각하고 안일하게 있었네요. 스스로 더 돌아볼게요"라고 답하는가 하면, "저도 너무나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 일이 이렇게 되어서 크게 심려하고 있다. 가족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바라고 있다", "고맙다" 등의 답글을 달았다. 일절 반성 없는 태도는 네티즌들의 공분을 더했다.

한편, 앞서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정준영(30)에게 징역 7년, 최종훈(30)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특히 권씨와 클럽 버닝썬 MD(영업직원) 김모씨에게는 가장 무거운 징역 10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씨에게도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들 모두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10년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들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 3월 대구에서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은 이들이 속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유포된 사진과 음성파일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 당한 정황을 뒤늦게 확인하고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재판부는 오는 29일 오전 11시 이들의 선고 공판을 열 예정이다.

[사진 = 엠넷 방송화면, 권씨 인스타그램]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비 "김태희랑 방송? 있을 수 없는 일"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가수 비가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솔직담백한 모습을 공개할 것을 예고했다. 6일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엔 "시무 20조 못 지키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선 오는 13일 공개되는 본편을 홍보하기 위...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존윅’ 4 5편 연속 촬영 확정, “키아누 리브스 컴백”[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