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지민, 예뻐진 홍현희에 미모 질투? 발끈하며…
'속 보일라'…김연정, 움직일 때마다 아찔
홍석천 "죽으려 한강行, 날 살린 건…" 대반전
문가비, 가슴 움켜쥐고…'노골적 몸매 자랑'
'너무 거대해'…정우주, 지탱하기 힘든 볼륨감
'깜짝이야'…김한솔, 착시 부른 누드색 속옷
'CEO' 허경환, 지난해 연매출 공개…헉!
'수중 알몸샷'…달수빈, 파격적인 티저
.
'때빼고 광내고' 박은석X나혜미가 그려내는 이 시대 청춘의 자화상 [MD현장](종합)
19-11-15 15: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박은석과 나혜미가 범죄현장 전문 청소업체라는 독특한 소재로 이 시대 청춘들의 자화상을 그려낸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누리동 2층 쿠킹스튜디오에서 KBS 드라마스페셜 2019의 여덟 번째 작품 '때빼고 광내고' 기자간담회가 열려 나수지 PD, 배우 박은석, 나혜미 등이 참석했다.

이날 나수지 PD는 작품에 대해 "취준생 도태랑과 스스로 창업을 해 꿋꿋하게 범죄현장 청소업체를 운영하는 두 사람이 만나 펼치는 긍정적인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이어 "범죄현장 청소업체라는 신선하고 독특한 소재에 대해 "보통 경찰 관련 수사물이 많이 나온다. 실제 이 청소업체를 운영하시는 분들의 배경이나 그분들이 마음 아프게 생각하는 사연에 대해 조사했다"며 "너무 무겁고 처지게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유쾌하게 표현하는 작가님의 글이 눈에 보였다"고 이야기했다.


박은석과 나혜미를 캐스팅한 것에 대해 "'때빼고 광내고'는 대사도, 액션도 많은 현란한 드라마다. 기본적으로 동선이 자유로운 배우들을 찾았다. 박은석과 나혜미를 좋아해서 같이 할 기회를 얻게 됐을 때 연락을 드렸다"고 밝혔다.

아울러 '때빼고 광내고'에는 박은석과 나혜미라는 청춘 배우들과 함께 그룹 틴탑 출신 병헌과 그룹 씨스타 출신 소유가 출현한다.

나수지 PD는 천지희 역을 맡은 소유에 대해 "니즈가 맞았던 것 같다. 소유가 연기에 대한 갈망이 생각보다 크더라. 누구보다 신인처럼 성실하게 일해주셨다"며 "소유가 작품을 다 보고 나서 '소유였네?'라고 하면 좋을 것 같다고 하더라. 작품에 누를 끼칠까 봐 본명인 강지현으로 이름을 넣어달라고 했다. 그래서 크레딧에는 본명으로 나온다. 감동이었다"라고 털어놨다.

한지후 역을 맡은 그룹 틴탑 출신 병헌에 대해서는 "배우로 만나서 아이돌 출신인지 몰랐다. 나중에 알고 보니 아이돌이시더라"라고 깜짝 놀랐던 경험을 고백했다.


박은석은 청결에 집착하고 정리 강박증까지 있어 훈훈한 외모에도 불구하고 솔로를 자처하는 취업 준비생 도태랑 역을 맡았다.

"자극적인 악역이나 센 역할을 많이 했다"는 박은석은 "그래서 힘든 것을 겪고 있는 청춘을 소프트하게 연기할 수 있어 좋았다"고 고백했다.

또한 박은석은 작품을 본 시청자들로부터 듣고 싶은 말로 "'잘생겼다', '멋있다'도 좋은 말이다. 하지만 배우에게 힘이 되는 말은 '연기를 잘한다', '캐릭터 소화를 잘했다'는 평가다"라며 "개개인의 평가보다는 '너무 잘 봤다', '재밌다' 등 전체적인 반응이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나혜미는 범죄현장 전문 청소업체인 퀸클리닝 대표인 모안나로 분했다. 그는 "즉흥적이고 기분파이지만, 순수하기도 하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인물"이라고 자신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여태까지 해왔던 오디션과 작품에서는 잘 접할 수 없었던 매력적인 캐릭터다. 저와 비슷한 부분도 많고,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다"라며 캐스팅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나혜미는 단막극을 촬영하며 배운 것에 대해 "감독님과 박은석이 좋은 아이디어가 많아서 유쾌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 촬영 기간은 짧지만 내공 등을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출연자들과의 호흡과 관련해서는 "박은석과 찍는 장면은 많았지만, 병헌과는 한 장면을 찍었다"며 "소유와는 친구로서 몇 장면 촬영했다. 굉장히 털털하고, 연기에 대한 열의가 강해 서로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다"며 웃어 보였다.

작품을 본 시청자들로부터 듣고 싶은 말로 "전체적으로는 '재밌게 잘 봤다'는 말 듣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저런 면도 있었나?'하는 생각이 드셨으면 좋겠다"를 꼽은 나혜미다.


끝으로 출연진들은 관전 포인트를 밝히며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나수지 PD는 "'재밌다'는 평가도 듣고 싶고 감사하다. 하지만 배우들도 드라마 스페셜을 하면서 얻어 가는 것이 있었으면 좋겠다. 다 같이 잘 되는 긍정적인 기운이 느껴지는 밝은 드라마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은석은 "도태랑이 고난 속에서 어떻게 어려움을 극복하고, 그 상황을 어떻게 최선으로 만드는지 즐겁게 시청해달라"고 당부를, 나혜미는 "스릴 있게 전개되지만, 중간중간 가볍게 웃을 수 있다. 그 포인트를 재밌게 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때빼고 광내고'는 특수청소 용역업체 직원과 오너로 만난 두 남녀가 범죄 현장의 청소 일을 통해 묻힐 뻔했던 한 사건의 얼룩을 닦아내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밤 11시 15분 KBS 2TV 방송.

[사진 = KBS 제공]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석천 "죽으려 한강行, 날 살린 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극단적인 행동을 멈춰준 과거 연인의 한 마디를 소개했다. 홍석천은 4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내가 커밍아웃을 한 뒤 모든 걸 잃었다. 심지어 가족들도 나를 이해해 주지 못했다. 그 때는 '힘들지?'라는 ...
종합
연예
스포츠
강지영, 음주운전 차량에 교통사고 '현재 통...
나태주 "'미스터트롯' 에피소드? 트러블 1도 없었다" (인터뷰) [MD동영상]
서신애가 4억짜리 페라리 F8을 샀다고? 사실은… [MD동영상]
위너 김진우, 육군훈련소로 가는 길 '짧은 머리가 어색해'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듀란듀란’ 존 테일러 코로나 확진 판정, “지금은 괜찮다”[해외이슈]
‘007 노 타임 투 다이’ 모든 작업 종료, “더 이상 수정 없다” 11월 개봉[해외이슈]
셀레나 고메즈, 조울증 최초 고백 "美 최고 정신병원서 진단받아" [해외이슈]
루소 형제 감독, “‘아이언맨’ 로다주 55세 생일 축하” 한국 경복궁 사진 올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