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박기량, 복부 노출에 깜짝 '이게 가능해?'
'하자인간' 배우들, 故차인하 애도…"잘가"
엑소, 달라진 소속사 대우 폭로 '안타까워'
'메이크업 실수?'…혜리, 동동 뜬 금빛 눈썹
'말라도 다 있어'…정혜성, 의외의 글래머
'영혼까지 끌어모았네'…나비, 아찔한 볼륨
최소미, 터질 듯한 가슴…'지퍼 내려갈라'
'조커 콘셉트+비닐 의상'…화사, 소화력 무엇?
.
에릭남 "잘 되든 못 되든 내 색깔 만들어 자신 있게 하고팠다" [MD인터뷰]
19-11-22 17: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제 첫 영어앨범이에요. 미국 진출이란 거대한 시작의 느낌보다 시동 건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아요.

싱어송라이터 에릭남이 데뷔 첫 영어앨범 'Before We Begin(비포 위 비긴)'을 발매했다. 총 8곡은 설렘, 애틋, 후회 등 다양한 사랑의 순간들을 솔직하게 담고 있다. 미국에서 K팝의 인기를 실감한 에릭남은 지금이 자신의 목표를 이룰 타이밍라고 생각했다.


"가수 생활을 시작했을 때부터 꼭 이루고 싶었던 게 몇 가지 있어요. 좋은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드는 것과 전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요. 왜 지금, 왜 이제 하냐는 질문이 많았어요. 외국에서 K팝 인기가 엄청나잖아요. 지금이 아니면 언제가 될지 모르겠더라고요. 여러 K팝 그룹은 잘 알려진 반면 싱어송라이터, 알앤비, 힙합 등 다양하지 않는 점은 아쉬웠어요. 미국 생활도 익숙하니 제가 그 다리가 되지 않을까 싶어 이번 앨범을 내게 됐죠."


타이틀곡 'Congratulations'는 낡고 지난한 연애를 끝내면서 느끼는 해방감을 경쾌하게 풀어낸 '이별축하송'이다. '축하해! 드디어 네가 떠나네. 오늘 밤 파티를 열어 너와 나의 끝에 건배하자'라는 가사에서 이별이 마냥 무거울 필요는 없다는 쿨함과 여유가 느껴진다. 가사는 영어로 쓰고 한국어로 번역한다. "영어 가사의 감정을 어떻게 한국어로 살릴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많이 했어요. 한국어로 바꿨을 때 아예 내용이 바뀌는 경우도 있고요. 한국어로 노래를 부를 땐 창법이나 발음 신경을 많이 쓰는데, 영어로 하니까 훨씬 수월하더라고요."

에릭남은 미국에서 나고 자란 한국계 미국인이다. 이번 영어앨범에 자신의 감성과 스타일을 오롯이 실었다. 팝 음악을 좋아하는 K팝 가수로 때때로 정체성 혼란이 오기도 했지만 그럴 때마다 에릭남은 "잘 되든 못 되든 내 색깔 만들어서 자신 있게 해보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에릭남은 방송 활동이 늘어날수록 자신을 슬럼프로 몰아넣는 기분이었다. "당시 상도 받고 광고도 찍고 많은 러브콜이 있었지만 이것도 잠깐이라고 생각했어요. '내가 제일 잘 할 수 있는 건 뭘까' 하는 고민과 방송을 안 하기 시작하면서 '은퇴했냐'는 말까지 들었을 땐 '제대로 하고 있나?' 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가수, 연예인 생활 하면서 불안정한 것도 많은데 제 자신과 솔직하게 대화하면서 최선을 다하는 게 답이었죠."

방송을 줄이고 국내 페스티벌을 돌며 기회를 만들어가던 에릭남은 호주, 유럽 등 활동 반경을 넓혀 해외투어도 돌았다. "제 노래를 좋아해주고 따라 불러주고 돈 내고 들어준다는 게 너무 감사하더라고요.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 힘들 때도 있죠. 혼자 하는 무대이다 보니 비용도 감수해야 하는 부분이 있어서 타이트하게 돌아야 하는 게 현실이었는데, 보답하고 싶은 마음으로 꾸준히 하게 됐어요."


하고 싶은 음악 하며 좋은 영향력을 끼치는 게 에릭남의 목표다. "최근 아프리카 우간다에 가서 봉사할 기회가 있었어요. 최선을 다해 협조하고 도와드리려고 해요. 많은 사랑을 받을 때 해야 파급력이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행사철에 가야 하는 상황이라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기회가 있을 때 가야 내가 약속한 대로 좋은 영향력을 끼칠 수 있을 것 같았죠. 힘들지만 기회가 있으면 열심히 하고 싶어요."

[사진 =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소속사 대우도…" 엑소, 안타까운 고백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그룹 엑소 수호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4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엑소클라스' 특집으로 꾸며져 엑소 멤버 수호, 백현, 찬열, 카이, 세훈, 첸 등이 출연했다. 수호는 SM에서 점점 찬밥...
종합
연예
스포츠
혜리 '마라탕 먹었어도 한결같은 미모' [MD동...
박지훈 "원하는 결과? 그런 것 없어, 빨리 팬들 보고싶었다" [MD동영상]
박지훈 "연기·앨범준비 병행에 힘든 점? 딱히 없었다" [MD동영상]
박지훈, 3종 콘셉트로 돌아온 어린왕자 '360' 첫무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판빙빙, 배 나온 사진에 임신설→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발 빠른 해명 [해외이슈]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동성애 캐릭터 등장 가능성↑[해외이슈]
‘블랙 위도우’ 압도적 예고편, ‘어벤져스:엔드게임’ 마지막 선택 이유 밝혀질까[해외이슈]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 ‘007’서 강렬한 빌런 파격 변신[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