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많이 먹은 것" 판빙빙, 공항서 불룩한 배 포착→해명…때 아닌 임신설 해프닝 [종합]
19-12-06 06: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중국 톱스타 판빙빙(38)이 공항에서 찍힌 사진으로 인해 임신설에 휩싸이며 곤욕을 치렀다. 현지 네티즌들의 의심이 증폭된 가운데, 소속사는 "많이 먹은 것 뿐"이라며 해명을 내놨다.

5일 대만 자유시보 등은 중국 매체를 인용하면서 판빙빙의 임신설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판빙빙은 할리우드 영화 '355' 더빙을 위해 미국 LA로 출국 차 베이징 공항에 등장했다. 이 때 찍힌 사진이 임신설의 시작이었다.

공개된 사진 속 판빙빙은 얇은 흰색 티셔츠를 입었는데, 옷이 배에 달라붙으면서 배만 볼록 나온 모양새가 됐다. 해당 사진은 웨이보를 통해 급속도로 퍼졌고 다수 네티즌들은 판빙빙의 임신을 주장했다. '판빙빙 배'는 실시간 검색어까지 올랐다.

다만 지난 6월에도 판빙빙의 임신설이 난데없이 불거졌던 터라 섣부른 추측은 자제하자는 의견도 있었다. 당시 연인인 리천과의 결별이 알려진 뒤 임신설 루머가 나왔기 때문. 소속사는 공식 SNS을 통해 "결별 이후 임신설, 스폰서 등의 소문이 등장했다"며 "루머 유포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경 대응 의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또 다시 임신설이 피어오르자 소속사는 "판빙빙이 (음식을) 많이 먹어서 그렇다"라며 "해외 음식은 고열량이다. 열심히 일도 하면서 식사량을 조절해달라"라는 글을 게재하며 소문을 부인했다. 또 촬영장에서 판빙빙이 입안에 음식을 가득 넣고 먹는 사진도 덧붙이며 오해를 바로잡았다.

한편, 판빙빙은 지난해 전 중국중앙(CC)TV 앵커 추이융위안의 폭로로 탈세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은 판빙빙은 그 해 10월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고, 중국 세무당국은약 8억8400만위안(약 1490억원) 상당의 세금과 벌금을 추징했다. 세금 미납의 전적이 없고 탈세 초범임을 감안해 형사 처벌은 내리지 않았다.

이후 활동을 재개했던 판빙빙은 연인이었던 리천과 결별 소식을 전하며 다시 한번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약혼하며 대표 스타 커플로 자리 잡았다. 특히 리천은 지난해 판빙빙이 탈세 스캔들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잠적하는 등에도 곁을 지키고 벌금을 부과받자 이를 돕기 위해 시가 약 1억 위안(약 164억 원)의 베이징 고가 주택을 매물로 내놓기도 했었으나 결국 결별했다.

판빙빙은 할리우드 영화 '355'로 배우 본업에 복귀한다. '355'는 여성 스파이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배우 제시카 차스테인, 루피타 뇽, 페넬로페 크루즈, 다이앤 크루거 등이 출연한다.

[사진 = AFPBBNEWS]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준형,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폭로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god 박준형이 김찬우와 재회했다. 28일 밤 방송된 SBS '불청외전-외불러'에서는 김찬우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준형과 정승환, 에일리가 '불청외전'의 새로운 게스트로 함께 했다. 박준형은 "오늘 정말 날씨가 춥...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코미디계의 별이 지다' 故 남보원, 유족·동료 애도 속 발인 엄수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주환과 '내 귀에 캔디' 부를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