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기생충’ 美배우조합상 캐스팅상 후보, '인생은 아름다워' 이후 첫 외국영화 "오스카 청신호"[해외이슈](종합)
19-12-12 07:5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미국배우조합 스크린액터스길드(SAG)가 수여하는 미국배우조합상(SAGA) 영화부문 캐스팅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됐다.

11일(현지시간) SAGA에 따르면, 영화 '기생충'은 '밤셸', '조조래빗'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과 함께 영화부문 캐스팅상 후보에 올랐다.

SAGA는 세계 최대 배우 노조인 SAG가 매년 개최하는 시상식으로, 영화 및 TV 분야에서 활약한 배우들에게 상을 수여한다.

SAGA 소속 배우들은 아카데미 투표에도 참여한다. 2016년 ‘스포트라이트’는 캐스팅상을 수상한 이후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외국어 영화가 캐스팅한 후보에 오른 것은 1998년 ‘인생은 아름다워’ 이후 두 번째다.

무엇보다 ‘기생충’은 남녀 주연상과 조연상에 개별 후보를 배출하지 못했는데도 불구하고 전체 캐스팅상 후보에 올랐다는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SAGA 캐스팅상 후보에 지명된 ‘기생충’은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도 청신호를 밝혔다.

앞서 ‘기생충’은 골든글로브 감독, 각본,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지명됐다.

또한 LA비평가협회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등 3관왕에 올랐으며, 뉴욕비평가협회의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전미 비평가 협회의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토론토비평가협회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을 수상하는 등 미국과 캐나다의 각종 비평가협회상을 수집하고 있다.

여기에 미국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도 작품, 감독, 각본(봉준호-한진원), 미술(이하준), 외국어영화상, 베스트 액팅 앙상블, 편집(양진모) 등 7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사진 = SAGA]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 경악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동생에게 돈을 빌려준 뒤 한국으로 가출했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아버지와 싸우고 한국에 온 시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과 진화가 다툰 다음 날,...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코미디계의 별이 지다' 故 남보원, 유족·동료 애도 속 발인 엄수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주환과 '내 귀에 캔디' 부를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