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912만 달러 보장' 린드블럼, 최대 1800만 달러 받을 수 있다
19-12-12 08: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보장 금액의 2배 이상까지 수령할 수 있다.

미국 ESPN의 제프 파산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밀워키 브루어스가 조쉬 린드블럼과 3년 912만 5000달러(약 109억원)에 계약했다"라고 전했다.

2015년부터 KBO리그에 입성한 린드블럼은 롯데 자이언츠에 이어 두산 베어스에서도 에이스 역할을 수행했다. 2018시즌 15승 4패 평균자책점 2.88에 이어 2019시즌에는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이라는 압도적인 활약을 선보였다.

이러한 활약
속 린드블럼은 정규시즌 MVP와 골든글러브를 모두 품에 안았다.

시즌 종료 후 빅리그 재도전을 선택한 린드블럼은 윈터미팅 기간 빅리그 복귀를 확정 지었다.

주인공은 밀워키 브루어스. 2016시즌 종료 후 에릭 테임즈와 계약했던 그 팀이다. 테임즈와 3년 1600만 달러, 최대 4년 2250만 달러에 계약했던 밀워키는 이번에도 린드블럼에게 3년 계약을 보장했다.

보장 액수는 테임즈 때보다 줄어들었지만 린드블럼이 뛰어난 활약을 펼칠 경우 테임즈가 3년간 받았던 금액보다 더 받을 수 있다.

파산은 이번 계약 조건에 대해 "린드블럼은 912만 5000달러를 보장 받았으며 퍼포먼스 보너스를 통해 최대 1800만 달러(약 215억원) 이상까지 받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KBO리그에서 흔히 옵션이라 불리는 기록을 채울 경우 보장 금액 대비 2배를 받을 수 있는 것.

메이저리그 불펜투수에서 KBO리그 에이스, 그리고 메이저리그팀 선발투수로 변신한 린드블럼. 메이저리그에서도 팀의 기대에 부응하며 보장 금액을 훌쩍 뛰어넘는 금액을 수령할 수 있을까.

[밀워키와 계약한 조쉬 린드블럼. 사진=마이데일리DB] 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준형,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폭로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god 박준형이 김찬우와 재회했다. 28일 밤 방송된 SBS '불청외전-외불러'에서는 김찬우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준형과 정승환, 에일리가 '불청외전'의 새로운 게스트로 함께 했다. 박준형은 "오늘 정말 날씨가 춥...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코미디계의 별이 지다' 故 남보원, 유족·동료 애도 속 발인 엄수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주환과 '내 귀에 캔디' 부를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