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알고 보면 근육질'…치어리더, 다부지게 마른 몸매
"시민 독재"…주호민, 기안84 논란에 소신 발언
오인혜, 사망 전 잠시 올린 글 파문 "범죄"
김민석이 제압한 몰카범, 알고보니…충격
허재·허훈, 父 발언에 가정 파탄 위기까지
BJ엉두, 케이 속옷 공개 "입고 집에 왔다"
너무하네…치어리더, 티셔츠 수준 원피스
"미친…" 이덕화, 후배에 결국 분노 '살벌'
.
'연일 잭팟' 스캇 보라스, 3일 동안 1조 규모 거래했다
19-12-12 13: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단 3일 동안 8억 1400만 달러, 9660억원의 계약을 성사시켰다. 1조원에 가까운 천문학적 액수다.

미국 MLB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앤서니 렌돈이 LA 에인절스와 7년 2억 4500만 달러(약 2907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전했다.

앞서 워싱턴 내셔널스와 계약을 체결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뉴욕 양키스와 싸인한 게릿 콜에 이어 스캇 보라스의 고객이 또 한 번 대형 계약을 한 것이다.

이번 오프시즌은 지난번과 전혀 다른 양상이다. 지난 오프시즌만 해도 FA 최대어인 매니 마차도(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시즌 시작 직전에야 새로운 팀을 찾았지만 이번에는 대어급 선수들이 속전속결로 계약하고 있다.

지난 3일 신시내
티 레즈와 계약한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4년 6400만 달러(약 758억원)는 초라한 액수로 보일 정도로 대형 계약이 이어졌다.

10일 스트라스버그가 원소속팀 워싱턴과 계약했다. 7년 2억 4500만 달러(약 2907억원)에 이르는 초대형 계약. 이는 역대 FA 투수 최고액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말 그대로 1일 천하였다. 11일 콜이 양키스와 9년 3억 2400만 달러(약 3871억원)에 계약한 것. 역대 2번째로 긴 투수 FA 계약이며 연평균 3600만 달러는 투수와 야수를 통틀어 최고액이다.

대형 계약 소식은 12일에도 이어졌다. 이번에는 워싱턴에서 스트라스버그와 월드시리즈 우승 기쁨을 나눈 렌돈이었다. 렌돈은 에인절스로 이적하며 스트라스버그와 마찬가지로 7년 2억 4500만 달러에 계약했다.

무스타커스를 제외하고 앞으로 일어날 일을 빼더라도 3일 동안 보라스가 체결한 계약을 합치면 8억 1400만 달러에 이른다. 우리 돈으로는 9660억원, 1조원에 이르는 액수다.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이 소식을 전하며 "아직도 류현진과 니콜라스 카스텔라노스, 댈러스 카이클이 기다리고 있다"라고 전했다.

보라스는 3일간의 계약만으로도 웬만한 선수의 몇 년치 연봉을 뛰어넘는 수수료를 손에 쥐게 됐다. 8억 1400만 달러 중 수수료를 5%로 가정하면 4070만 달러(약 483억원)다.

또한 앞서 언급했듯 류현진을 비롯해 아직도 굵직굵직한 선수들이 남아있다.

그동안 자신의 이름 앞에 따라 붙던 '슈퍼 에이전트'란 무엇인지 유감없이 드러내고 있는 보라스의 이번 오프시즌이다.

[스캇 보라스. 사진=AFPBBNEWS] 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인혜, 사망 전 올린 글 파문 "범죄"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SNS에 게재한 글이 뒤늦게 포착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인혜가 사망하기 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했다는 게시글이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는 러브 스토리, 엄청난 액션도 있다…프리퀄 아냐" 기대감↑[해외이슈]
로버트 패틴슨 코로나19 완치, ‘더 배트맨’ 영국서 촬영 재개[해외이슈]
中 유명감독 장기중, 70세에 아빠됐다…31세 아내와 재혼·출산 공개→불륜 의혹까지 [해외이슈]
대만스타 황홍승 자택서 숨진 채 발견…욕실 사고사 추정, 향년 36세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