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엑소는 엑소'…카이·백현, 마스크도 패션으로 소화
제니, 착시 부르는 자수 원피스 '아찔'
"음란물 유포 혐의 로이킴, 사실은…" 헉
'이렇게 작다고?'…청하, 비현실적 소두
'작정했네'…신재은, 비키니 입고 쩍벌
오채원, 얼굴보다 더 큰 가슴 '충격적'
채리나, 임신 위해 '이것'까지?…대단해
박기량, 후배 치어리더의 "핵꼰대" 도발에…
.
'슈퍼 프리킥' 이동경, 황금 왼발로 '기적의 4강' 연출
20-01-19 21: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슈퍼 프리킥이었다. 이동경(울산)이 미친 왼발로 각본 없는 드라마를 연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8강전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동경의 결승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
국은 오는 22일 시리아를 제압한 호주와 대회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이번 대회는 3위까지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아찔한 승부였다. 한국은 조규성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에 수비가 흔들리며 동점골을 허용했다.

위기의 순간 한국을 구한 건 이동경이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로 투입된 이동경은 후반 추가시간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차 넣었다.

이동경이 때린 왼발 슈팅은 수비벽을 넘어 상대 골문 구석으로 향했다. 요르단 골키퍼가 손을 뻗었지만 역부족이었다. 말 그대로 미친 왼발이었다.

등번호 10번의 이동경은 김학범호의 에이스로 꼽혔다. 하지만 조별리그에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요르단전도 벤치에서 시작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 빛났다. 연장전으로 돌입할 수 있는 순간 개인 능력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음란물 유포 혐의 로이킴, 사실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로이킴이 누명을 벗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연예부기자는 "사실 자숙하는 연예인 중에 물론 물의를 일으킨 건 맞지만 속사정을 알고 보면 안타까운 스타도 있...
종합
연예
스포츠
슈퍼엠, 모자와 마스크로 가려도 '멋짐 이상...
하니 '마스크를 써도 감출 수 없는 사랑스러움' [MD동영상]
방탄소년단 "2020년 가장 집중하고 싶은 것? 아미!" [MD동영상]
트와이스·청하 '코로나19 예방은 마스크가 필수'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뮬란’ 이연걸 “‘코로나 19’에 맞서 싸우자, 우리는 이길 수 있다” 응원[해외이슈]
'캡아' 크리스 에반스, '블랙위도우' 스칼렛 요한슨과 뮤지컬영화 ‘리틀 숍 오브 호러’ 출연[해외이슈]
‘베놈2’ 톰 하디X우디 해럴슨 촬영현장 전격 공개, “최강 빌런과 맞대결”[해외이슈]
클린트 이스트우드, “트윗 날리는 트럼프 대신에 블룸버그 뽑는게 최선”[해외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