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비키니가 작네'…머슬퀸, 비집고 나오는 볼륨
'국립발레단 해고' 나대한, 이번에는…
신천지 신자, 전도 실패할시엔…충격 폭로
'설전ing' 장미인애, 살벌한 SNS 상황
'마약·전연인 폭행' 맥시마이트, 여친 공개
초아찔 김이슬, '핫팬츠 위 삐져나온…'
누구?…LE, 몰라보게 달라진 모습
김희철, 이시언 기부 언급하며 씁쓸 "난…"
.
[종합] "할리우드보다 '콜'!"…'콜' 박신혜X전종서의 가장 강렬한 도전
20-02-17 12: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박신혜와 전종서가 강렬한 스릴러 '콜'로 3월 극장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선 영화 '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이충현 감독과 주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등이 참석했다.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 서연(박신혜)과 영숙(전종서)이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더 콜러'(2011)를 원작으로 했다.

'아가씨' '독전' 등 다양한 장르의 수작을 탄생시키며 장르 명가로 자리매김한 용필름의 신작이자, 단편 영화 '몸값'으로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쓴 괴물 신예 이충현 감독의 데뷔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과거와 미래가 연결된 전화 한 통으로 모든 것이 바뀐다는 신선한 발상에서 출발, 긴장감 넘치는 예측불허 스토리, 독보적인 캐릭터, 20년의 시간차를 완벽하게 구현해낸 미장센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저격할 전망.


이충현 감독은 '콜'에 대해 "하나의 영화 안에 여러 작품이 있다고 느껴질 만큼 이야기가 시시각각 변화무쌍하게 흐른다"라며 "예측불가한 결말을 만들려 제작진, 스태프들과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데뷔작에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을 구축한 것에 대해 "이 네 배우와 함께하게 되어 너무나 영광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충현 감독은 박신혜 섭외에 대해 "박신혜의 그간 출연작들을 보면서 하드한 장르물이나 밀도 높은 스릴러물에서도 분명 힘이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라며 "실제로도 저희 영화에서 기둥이 되어 영화를 이끌어줬다"라고 말했다.

전종서에 대해선 "'콜' 시나리오를 쓸 당시 전종서의 데뷔작인 '버닝'을 세 번이나 봤다. 직감적으로 전종서가 영숙이라는 캐릭터와 잘 어울릴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나 다를까 정말로 잘 어울렸다"라고 얘기했다.

박신혜는 이충현 감독과 동갑이라고 밝히며 그와의 작업에 대해 "저도 이번 '콜'이 도전이었고, 감독님에게도 데뷔작이라 도전이었다"라며 "서로 열띤 토론을 나누면서 임했다"라고 전했다.


박신혜의 말처럼 그는 '콜'로 지난 2003년 데뷔 이래 가장 강렬한 변신을 시도했다. 박신혜가 맡은 서연은 20년 전, 같은 집에 살고 있는 영숙(전종서)과 우연히 전화 한 통으로 연결된 뒤 과거를 바꾸려는 인물.

박신혜는 시시각각 변화하는 상황에 따른 헤어, 의상 스타일 등 외적인 변신은 물론, 섬세한 감정 변화까지 완벽하게 표현하며 강렬한 존재감으로 극을 이끌어나간다.

그는 "지금까지 제가 출연했던 드라마, 영화를 통틀어서 가장 강렬한 작품"이라며 "처음으로 숏 커트를 시도했다. 아마 느낌이 다르실 거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영숙은 과거를 바꾸기 위해 대가를 처절하게 치르는 인물이다. 연기하면서 제가 모르는 제 모습을 발견하고 촬영하면서도 저 또한 결과물이 기대가 됐던 현장이었다"라고 밝혔다.

박신혜는 "영숙에게 끌려간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엄마와 상황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서연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라고 덧붙였다.


전종서는 데뷔작 '버닝'(2018) 이후 드디어 '콜'로 차기작을 선보인다.

그는 극 중 영숙 역할을 맡았다. 영숙은 우연히 전화 한 통으로 20년 후 같은 집에 살고 있는 서연과 연결되면서 예견된 자신의 미래를 바꾸려는 인물. 서연과 정서적 공감대를 순수함부터 예측할 수 없는 돌발적 행동을 일삼는 모습까지 영숙이 보여주는 다채로운 면면은 스토리 전개에 대한 궁금증은 물론, 압도적인 긴장감까지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의 러브콜로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 출연을 확정, 할리우드 진출을 앞두고 있는 전종서.

그는 할리우드 진출 소감을 묻는 말에 "할리우드를 가긴 했지만, '콜' 촬영이 정말 너무 재밌었다"라고 전해 작품에 대한 흥미를 더욱 치솟게 했다.

전종서는 "'버닝'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귀띔하기도 했다.


김성령은 서연 엄마 캐릭터를 맡아 강한 존재감을 발산, 극을 풍성하게 채운다. 서연 엄마는 친구 같은 모습 이면에 강한 모성애를 지닌 입체적인 역할로 딸 서연을 지키려는 인물이다.

그는 "과연, 이 영화가 끝이 날까? 도대체 어떻게 끝이 날지 모르겠는, 그럴 정도로 예측불허하다"라며 "강하고 너무 재밌다"라고 자신 있게 내세웠다.


이엘은 극 중 딸인 영숙(전종서)의 운명을 바꾸려는 신엄마 역할을 맡았다. 쉽게 표정을 읽을 수 없는 얼굴로 영숙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신엄마는 등장하는 신마다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풍기며 예사롭지 않은 긴장감을 조성한다.

이엘은 "이충현 감독님 머릿속에 이미 정확한 그림이 있었다. 감독님이 원하는 지점을 찾아가려 했다"라고 전했다.

'콜'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설전ing' 장미인애, 살벌 SNS상황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장미인애) 배우 장미인애(36)가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정책을 비난했다가 네티즌들과 날선 설전 끝에, '은퇴 선언' 초강수를 뒀다. 장미인애는 ...
종합
연예
스포츠
장미인애 "한국서 배우로 활동 안하겠다" 은...
이예진, 머슬퀸의 돋보이는 비키니 '터지는 상큼함' [MD동영상]
이예진, 핑크빛 비키니 자태 '시선을 사로잡는 미모' [MD동영상]
신인선·신성 '트롯계 샛별들의 환한미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윌 스미스 아들, 코로나19로 폐쇄된 해변서 서핑 즐겨 '논란'…"벌금 1000달러" [해외이슈]
'톰 행크스♥' 리타 윌슨 "코로나19 완치, 신이 주신 축복" 벅찬 소감 [해외이슈]
'성범죄 혐의' 알 켈리, 코로나19 이유로 석방 요청…뉴욕 검찰 '반대' [해외이슈]
대니얼 대 킴 “코로나 완치” 선언, “환자들에게 지속적인 사랑 보내달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