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보호본능 자극해…치어리더, 여리여리 자태
"키스신 중…" 공유, 윤은혜 나쁜 손 폭로
"XX"…김새론, 방송서 욕설 후 화들짝
백종원, 깐족대는 김희철에 뼈 있는 한마디
"댓글에…" 제시, 악플에도 쿨한 반응
'그저 감탄만'…김윤지, 명품 보디라인
"난 욕 안 해"…허훈, 면전에서 父 허재 디스
"하희라인 줄"…최수종, 딸과 투샷 공개
.
최용수 감독 "결과 만족하지만 위기 허용한 것 개선해야 한다"
20-02-18 22: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서울월드컵경기장 김종국 기자]서울이 올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마쳤다.

서울은 1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AFC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에서 멜버른 빅토리에 1-0으로 이겼다. 최용수 감독은 경기를 마친 후 "결과를 가져와 만족스럽다. 상대는 시즌 중이었고 경기 감각 등에 있어 우리가 불리했지만 초반에 위기를 허용했다. 결과에 만족하지만 다음 경기 준비를 잘해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최용수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를 마친 소감은.

"두번째 공식경기인데 결과를 가져와 만족스럽다. 상대는 시
즌 중이었고 경기 감각 등에 있어 우리가 불리했지만 초반에 위기를 허용했다. 개선해야 한다. 결과에 만족하지만 다음 경기 준비를 잘해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

-후반전에 교체투입된 선수들에 대한 평가는.

"경기가 루즈하게 가는 분위기였다. 한승규 한찬희 아드리아노는 출전 시간에 관계없이 좋은 역할을 했다. 좋은 경쟁구도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

-상대는 토이보넨 같은 좋은 선수가 있었지만

"토이보넨 같은 선수는 팀에 영향이 큰 선수다. 항상 강조하는 것처럼 팀으로 상대를 대응해야 한다. 경기를 거듭할 수록 조직력이 더 살아날 것이다."

-서울을 지휘하는 동안 AFC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적이 없고 다음 경기 상대는 태국팀인데.

"상대를 우선적으로 볼 것이 아니다. 조별리그에서 안일한 자세로 경기에 접근하면 좋지 않은 결과를 받아들여야 할 수도 있다. 방심하지 않아야 한다. 상대가 약체라고 분류되기도 하지만 우리 멘탈에 독이 될 수도 있다. 한경기 한경기 최선을 다하면 우리가 원하는 결과가 나올 것이다."

-아드리아노의 활약에 대한 평가는.

"아직 정상컨디션으로 돌아오기는 시간이 필요하다. 적응하는데 시간이 많이 필요하지는 않다. 완전한 컨디션은 아니다. 본인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그런 부분에 대해 칭찬하고 싶다."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월드컵경기장 =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XX"…김새론, 방송서 욕설 후 화들짝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김새론이 솔직 털털한 면모로 '도시어부2' 멤버들의 애정을 받았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에서는 경기도 화성에서 대결을 펼치는 도시어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머라이어 캐리, “12살 때 언니가 신경안정제 먹이고 포주에 팔려고 했다” 충격 고백[해외이슈]
셀레나 고메즈, 비키니 입고 허벅지 안쪽 흉터 공개 “모든 육체는 아름답다”[해외이슈]
잭 스나이더 ‘저스티스 리그’ 10월 추가 촬영, 벤 애플렉X갤 가돗X헨리 카빌X레이 피셔 참여[해외이슈]
‘테넷’ 주인공 존 데이비드 워싱턴, “아직도 영화 내용 이해하지 못했다” 솔직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