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비키니가 작네'…머슬퀸, 비집고 나오는 볼륨
'국립발레단 해고' 나대한, 이번에는…
신천지 신자, 전도 실패할시엔…충격 폭로
'설전ing' 장미인애, 살벌한 SNS 상황
'마약·전연인 폭행' 맥시마이트, 여친 공개
초아찔 김이슬, '핫팬츠 위 삐져나온…'
누구?…LE, 몰라보게 달라진 모습
김희철, 이시언 기부 언급하며 씁쓸 "난…"
.
[종합]‘기생충’팀,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서 ‘대파 짜파구리’ 먹어(ft. 이연복 셰프)
20-02-21 10: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아카데미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등 출연진과 제작진이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에서 ‘대파 짜파구리’를 먹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연설 마지막 부분에 “제 아내가 헌정하는 ‘짜파구리’가 맛보기로 포함돼 있습니다. 유쾌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짜파구리는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섞어서 끓인 라면으로, 영화 ‘기생충’에서 채끝살을 넣어 끓여 빈부격차를 보여 주는 소재로 등장했다.


김정숙 여사는 “저도 계획이 있었다”며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대사를 패러디했다.

이어 “제가 어제 오후 내내 조합을 한 짜파구리”라며 “(대파) 농사는 잘됐는데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서 상인들도 위할 겸 작정을 하고 가서 대파를 구입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연복 셰프에게 짜파구리를 어떻게 연결할지 들었고, 소고기 안심은 너무 느끼할 것 같으니 돼지고기 목심을 썼다”며 “그리고 대파, 저의 계획은 대파였다. 이게 대파 짜파구리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덕에 대파 소비가 늘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박수가 나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찬에 앞서 “아카데미 영화제는 봉준호 감독이 아주 핵심을 잘 찔렀다시피 ‘로컬영화제’라는 비판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영화 ‘기생충’이 아주 빼어나고 봉준호 감독이 아주 탁월했기 때문에 비영어권 영화라는 장벽을 무너뜨리고 최고의 영화, 최고의 감독으로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들었다는 점이 특별히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그 자랑스러움이 신종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국민들에게 큰 자부심이 되었고, 많은 용기를 주었다”면서 “그 점에 대해 특별히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생충’이 보여준 사회인식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면서 “불평등이 하도 견고해져서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을 최고의 국정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봉준호 감독과 제작진이 영화 제작 현장에서 표준 근로시간제, 주 52시간 등을 준수한 것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일없는 기간에 영화 산업에 종사하는 분들의 복지가 잘되도록 노력하고, 영화 유통구조에서도 독과점을 막을 스크린 상한제가 빨리 도입될 수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설전ing' 장미인애, 살벌 SNS상황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장미인애) 배우 장미인애(36)가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정책을 비난했다가 네티즌들과 날선 설전 끝에, '은퇴 선언' 초강수를 뒀다. 장미인애는 ...
종합
연예
스포츠
장미인애 "한국서 배우로 활동 안하겠다" 은...
이예진, 머슬퀸의 돋보이는 비키니 '터지는 상큼함' [MD동영상]
이예진, 핑크빛 비키니 자태 '시선을 사로잡는 미모' [MD동영상]
신인선·신성 '트롯계 샛별들의 환한미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윌 스미스 아들, 코로나19로 폐쇄된 해변서 서핑 즐겨 '논란'…"벌금 1000달러" [해외이슈]
'톰 행크스♥' 리타 윌슨 "코로나19 완치, 신이 주신 축복" 벅찬 소감 [해외이슈]
'성범죄 혐의' 알 켈리, 코로나19 이유로 석방 요청…뉴욕 검찰 '반대' [해외이슈]
대니얼 대 킴 “코로나 완치” 선언, “환자들에게 지속적인 사랑 보내달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