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동성, 양육비 미지급 논란 후 아내에…
"양다리·발렛파킹 거만 NO" 남태현 해명
'소미 비켜'…서신애가 자랑한 외제차 가격은?
밝던 모습 뒤로…엄현경, 연예계 은퇴 언급
박지혜 아나, 민망한 시스루 '하의실종까지'
휘성 약물거래 추정 충격 CCTV, 모 남성과…
야외수영장까지…진재영, 그림같은 제주 집
논란 강사 주예지, 3개월만에 올린 글 보니
.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임영웅 편애논란 제일 억울, TOP7 모두에 투표" [MD인터뷰①]
20-03-26 13: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미스트롯'에 이어 '미스터트롯'의 흥행을 이끈 서혜진 TV조선 국장이 TOP7에 대한 고른 애정을 인증했다.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을 이끈 서혜진 국장의 인터뷰가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진행됐다.


이날 서혜진 국장은 "'미스터트롯' 시즌 중 제일 억울한 일은 '내 새끼' 발언 논란이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미스터트롯' 시즌 중 작가 A씨는 개인 SNS에 임영웅의 미션곡이 음원사이트에 진입한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장하다 내새끼'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를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편애 의혹을 제기했다.

서혜진 국장은 "그런데 그 작가의 '내 새끼'가 서른 명 정도 있다. 임영웅에게만 붙인 게 아니라, '미스트롯'의 홍자부터 그간 맡아온 모든 이들에게 '내 새끼'라는 표현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름부터 '영웅'이다보니 임영웅에게 펌프질을 한 느낌이 들 수 있는데, 이찬원에 대해서도 '갓'이란 자막을 사용했다. 사실 팬 커뮤니티에서는 시즌 초 '제작진이 왜 처음부터 장민호, 김호중을 밀어주냐'라는 글도 있었다. 또 '영탁을 왜 밀어주냐'는 지적도 있었다. 연예인 마스터들이 같은 연예인을 밀어준다는 말도 있더라. 그렇게 '모두가 내 새끼'인데, 임영웅만 편애 논란이 나오는 게 억울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결승전 당시 누구에게 투표를 했냐'라는 기자의 질문에, 서혜진 국장은 "모두에게 투표를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송가인을 배출한 '미스트롯'에 이어 올해 방송된 '미스터트롯'은 '진' 임영웅, '선' 영탁, '미' 이찬원을 탄생시키며 막을 내렸다. 프로그램은 종합편성채널 사상 최고 시청률인 35.7%(닐슨코리아 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하는 등 신드롬을 일으켰다.

[사진 = TV조선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석천 "죽으려 한강行, 날 살린 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극단적인 행동을 멈춰준 과거 연인의 한 마디를 소개했다. 홍석천은 4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내가 커밍아웃을 한 뒤 모든 걸 잃었다. 심지어 가족들도 나를 이해해 주지 못했다. 그 때는 '힘들지?'라는 ...
종합
연예
스포츠
강지영, 음주운전 차량에 교통사고 '현재 통...
나태주 "'미스터트롯' 에피소드? 트러블 1도 없었다" (인터뷰) [MD동영상]
서신애가 4억짜리 페라리 F8을 샀다고? 사실은… [MD동영상]
위너 김진우, 육군훈련소로 가는 길 '짧은 머리가 어색해'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루소 형제 감독, “‘아이언맨’ 로다주 55세 생일 축하” 한국 경복궁 사진 올려[해외이슈]
‘올랜도 블룸♥’ 케이티 페리, 아기 성별 공개 “딸이에요”[해외이슈]
팝스타 핑크, 코로나19 확진→자가격리 후 음성…"美 정부의 완전한 실패" 비판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子 매덕스, 코로나19 해결된 뒤 한국 연세대로 돌아갈 것"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