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알고 보면 근육질'…치어리더, 다부지게 마른 몸매
"시민 독재"…주호민, 기안84 논란에 소신 발언
오인혜, 사망 전 잠시 올린 글 파문 "범죄"
김민석이 제압한 몰카범, 알고보니…충격
허재·허훈, 父 발언에 가정 파탄 위기까지
BJ엉두, 케이 속옷 공개 "입고 집에 왔다"
너무하네…치어리더, 티셔츠 수준 원피스
"미친…" 이덕화, 후배에 결국 분노 '살벌'
.
'루갈' 형사→죄수 추락, 죽음과 절망의 벼랑 끝 최진혁! 어떻게 부활할까?
20-03-28 13: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인간병기 히어로 ‘루갈’의 탄생 서사가 마침내 시작된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연출 강철우, 극본 도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리옌엔터테인먼트)측은 첫 방송을 앞둔 28일, 촉망받던 형사에서 죄수로 추락한 강기범(최진혁 분)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한다. 아르고스의 절대 악 황득구(박성웅 분)의 소름 돋는 등장까지, 첫 회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강렬한 히어로물의 탄생이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다. 잔혹한 범죄조직 아르고스에 의해 두 눈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루갈로 다시 태어난 엘리트 경찰의 복수를 그린 작품. 특수경찰조직 루갈과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숨 막히는 한판승부가 박진감 넘치게 펼쳐진다. 여
기에 OCN의 레전드 작품을 이끈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부터 정혜인, 한지완, 김민상, 박선호까지 ‘액션 최적화’ 배우들이 그려낼 ‘한국형 액션 히어로물’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강기범의 ‘극과 극’ 상황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주변을 경계하며 총을 꺼내든 강기범의 모습은 심상치 않은 사건을 암시한다. 이어진 사진 속 죄수로 전락한 강기범의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두 눈을 잃고 교도관에 의지해서야 겨우 걸을 수 있게 된 강기범. 하루아침에 인생이 뒤바뀐 강기범이 어떻게 인간병기 히어로로 부활하게 될지 궁금해진다. 그가 상대할 아르고스의 실세 황득구는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으로 분위기를 장악한다. 살벌한 포스의 황득구는 상대가 누구든 가리지 않고 무자비하게 악행을 저지른다. 총을 겨누는 모습만으로도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황득구. 과연 강기범과 황득구가 어떻게 연결될지, 히어로와 빌런의 첫 시작이 기대를 증폭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루갈’ 1회에서는 인간병기 히어로의 탄생 서사가 그려진다. 아내와 두 눈을 잃은 것으로도 모자라 살인마로 낙인찍힌 강기범은 최근철(김민상 분) 국장으로부터 은밀한 제안을 받게 된다.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한 강기범이 뜻하지 않은 상황을 마주하면서 특수경찰조직 ‘루갈’의 진짜 이야기가 펼쳐진다. 여기에 ‘절대 빌런’ 황득구는 시작부터 잔인한 면모를 드러낼 전망. 첫 방송부터 눈 뗄 수 없이 휘몰아칠 이들의 이야기에 이목이 쏠린다.

‘루갈’ 제작진은 “첫 방송에서는 평범한 인간이었던 강기범이 인공눈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가 속도감 있게 펼쳐진다. 전에 없던 히어로와 빌런을 완벽하게 그려낸 최진혁과 박성웅의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은 오늘(28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OCN]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인혜, 사망 전 올린 글 파문 "범죄"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SNS에 게재한 글이 뒤늦게 포착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인혜가 사망하기 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했다는 게시글이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차기 ‘블랙 위도우’는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가 맡아야”[해외이슈]
‘블랙핑크’ 콜라보 셀레나 고메즈, 페이스북 저커버그에 직격탄 “인종차별·혐오 확산 계정 폐쇄하라” 요구[해외이슈]
헨리 카빌 DC ‘슈퍼맨’ 복귀, “3편 계약…카메오까지 최대 6편 출연”[해외이슈]
‘매드맥스’ 톰 하디, 다니엘 크레이그 잇는 새로운 ‘제임스 본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