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윤미 SNS, 주영훈 흔적 無?…해명 보니
"전진 예비신부, 지인 증언 따르면 인성이…"
"김수현, 이혼父 새 가족들에 지속적으로…"
이수근 "톱스타 된 임영웅…후회속에 살아"
김지우, 흰 레깅스로 뽐낸 몸매 '깜짝이야'
"종교 중요한 이연희, 예비신랑 정체는…"
이효리, 셔누 위해 태닝권 결제해준 사연
"0이…" 이솔이, 박성광 통장 잔고에 충격
.
롯데·키움 트레이드, 핵심은 추재현 "장래성 봤다"
20-04-06 14: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장래성을 봤다."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가 단행한 2대1 트레이드의 핵심은 추재현이다. 트레이드는 롯데가 먼저 제안했고, 키움이 받아들였다. 롯데 성민규 단장은 왼손 외야수 추재현(22)을 강력하게 원했다.

성 단장은 6일 전화통화서 "고등학교 때부터 잘 쳤다. 투수도 하고 1루수도 했는데, 수비는 애매했다. 타격은 홈런을 엄청 친 건 아니었지만, 장타율과 출루율 모두 괜찮았다. 고3때 OPS가 전체 1위였을 것이다. 늘 삼진을 적게 당하고 볼넷이 많았다"라고 돌아봤다.

그러나 추재현은 키움 2018년 2차 3라운드 28순위
로 입단한 후 1군에서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다. 고졸 1~2년차 야수가 1군에 곧바로 올라오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 더구나 올 시즌 키움 외야는 베테랑 이택근, 이적생 박준태, 특급신인 박주홍 등의 가세로 예년보다 빡빡해졌다.

성 단장은 "2군에서도 2년간 80경기 이상 꾸준히 나섰다. 작년에 정체되긴 했지만, 그 정도면 잘했다"라고 했다. 지난해 퓨처스리그 81경기서 266타수 76안타 타율 0.286 2홈런 33타점 37득점했다. 성 단장은 "추재현을 좌타자라서 데려온 건 아니다. 장래성을 보고 영입했다"라고 밝혔다.

롯데는 민병헌, 전준우, 손아섭 등 베테랑 외야수가 많다. 이들이 FA 자격을 얻은 이후를 대비해서 추재현을 영입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아울러 전병우의 경우 "지금 우리 팀에서 뛸 자리가 없다"라고 했고, 차재용은 "괜찮은 선수인데 최근 정체됐다. 다른 팀에서 잘 할 수 있다면 보내주는 것도 괜찮다"라고 했다.

키움 김치현 단장은 전화통화서 "차재용은 운동 플랜 등 변화를 줄 필요는 있는 것 같다. 면담도 필요하다"라면서 "전병우는 당장 도움이 될 수도 있다. 1,3루 백업이 가능하다"라고 했다. 키움은 박병호 백업을 찾고 있었고, 김웅빈을 받칠 3루 자원도 필요했다.

[추재현. 사진 = 키움 히어로즈 제공]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국 컴백 없다더니…빅뱅 탑, 묘한 근황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보이그룹 빅뱅의 멤버 탑이 근황을 알렸다. 탑은 26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하나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엔 키보드 앞에 앉아 색소폰을 불고 있는 남자가 보이고, 탑의 노래 소리가 들린다. 탑은 "운명이란 걸 ...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몬스타엑스, 이것이 우리의 색 'FANT...
'컴백' 박지훈, 반전 매력으로 돌아왔다 'WING' 첫무대 [MD동영상]
'연애완전정복' 오희중 "잠자는 신에서 진짜 자버렸다" [MD동영상]
'연애완전정복' 강예빈 "내 나이에 대학생 설정, 이건 사기" 웃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원더우먼 VS 캡틴마블,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해외이슈]
킴 카다시안♥카니예 웨스트 결혼 6주년, “우리 사랑 끝까지 영원히 간다” 달달[해외이슈]
“15살 차이” 벤 애플렉♥아나 디 아르마스, 세 아이와 행복한 데이트[해외이슈]
아리아나 그란데, 3년전 맨체스터 폭탄테러 희생자 추모 “기도하겠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