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유아인, 다시 슬림해진 몸+비주얼 '감탄'
"일어나자마자…" 한예슬의 다이어트 꿀팁
현영, 건강 어쩌나…"뇌경색 의심" 충격
탑, 열애설 후 묘한 근황 "운명이란 걸…"
'男잡지모델의 위엄' 설하윤의 軍행사 비화
'인간 콜라병' 양정원, 엄청난 보디 라인
'12.5kg 감량' 한혜연, 확연히 달라진 핏
"과로 무섭다"…곽정은이 전한 사고 소식
.
'이름 바꾸길 잘했네'…개명 후 성공한 KPGA 선수는?
20-04-09 10: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스포츠 선수들 사이에서 개명은 흔한 일이다. 새로 바꾼 이름을 통해 건강하게 선수 생활을 해 나가고 보다 좋은 성적을 내고 싶은 바람이 개명을 하는 가장 큰 이유라고 할 수 있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도 개명을 한 뒤 좋은 활약을 펼치는 선수들이 있다. KPGA는 9일 김태훈(35), 김태우(27.웰컴저축은행), 군 복무 중인 김준성(29) 등 대표적인 개명 성공 사례를 소개했다.

아마추어 시절 국가대표 경력과 전국체전 2관왕에 오르는 등 경력을 자랑했던 김태훈은 2007년 KPGA 코리안투어에 입성했다. 큰 기대 속 투어 데뷔 첫해 11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갑작스럽게 찾아온 드라이버 입스로 인해 단 1개 대회도 컷통과하지 못했다.

김태훈은 2008년 어머니의 권유로 김범식에서 김태훈으로 개명했다. 한동안 긴 부진에서 탈출하지 못했던 그는 2013년 ‘보성CC 클래식’에서 첫 승을 거뒀다. 또한 그 해 평균 드라이브 거리 301.067야드로 ‘KPGA 장타상’을 수상했고 톱10 피니시 부문에서 1위(8회)에 올랐다.

이후 그는 2015년 ‘카이도골프 LIS 투어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추가했고 그 해 ‘KPGA 인기상’도 수상하며 KPGA 코리안투어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로 발돋움했다.

2017년 12월 결혼한 뒤 2018년 ‘동아회원권
그룹 부산오픈’에서 통산 3승째를 기록하며 생애 두 번째 ‘KPGA 인기상’을 차지한 김태훈은 지난 시즌에도 제네시스 포인트 10위에 자리하는 등 안정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2016년 ‘KPGA 명출상’ 출신이자 2018년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김태우도 2012년 김효석에서 김태우로 개명했다. 김태우는 2011년부터 2012년까지 국가대표 상비군, 2013년에는 국가대표로 활동했다.

그는 “당시 어머니께서 사주를 보셨는데 김효석이라는 이름은 골프 선수로 성공할 수 없어 개명을 권유했다고 들었다”며 “개명하고 국가대표에 선발됐지만 이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해 ‘개명을 괜히 했나’라는 생각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돌이켜보면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지 못해 이후 이를 악물고 열심히 연습했다”며 “그 덕택에 KPGA 코리안투어 무대에도 설 수 있었고 우승이라는 큰 결과물까지 얻었다. 개명 후에도 꾸준히 노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재 군 복무 중인 김준성도 ‘개명 효과’를 본 선수로 꼽힌다. 2010년부터 2011년까지 국가대표 상비군 생활을 하다 2012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김준성은 2015년 3월 부모님의 권유로 김휘수에서 김준성으로 이름을 바꿨다.

김준성은 개명 후 약 1년 5개월 뒤인 2016년 8월 ‘제59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투어 첫 승을 달성했다.

당시 그는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개명 전까지 투어에서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항상 무언가 부족한데 개명하면 그 부분을 채울 수 있다’고 해서 개명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개명을 한 뒤부터는 ‘잘 할 수 있겠지’라는 기대감이 들고 성적이 좋지 않았던 과거와 다르게 심리적으로 안정이 됐다. 불안감이 사라졌다”며 “기존과는 다른 마음가짐으로 더욱 집중하며 훈련에 임하게 됐다”고 했다.

지난해 KPGA 챌린지투어 3승, 아시안투어 2부 투어격인 디벨롭먼트투어 ‘OB 골프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박승(24, 캘러웨이)은 군 복무 중인 2017년 아버지의 권유로 박종헌에서 박승으로 개명했다.

이외에도 2016년 ‘KPGA 장타상’을 차지한 김건하(28, 케이엠제약)는 2013년 김현우에서 김건하로, 2011년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수석 합격한 마관우(30, happycall)도 2014년 마수길에서 마관우로 개명했다.

‘KPGA 골프 집안’ 출신인 정재현(35), 박경남(36), 정석희(24)도 각각 2016년 정원에서 정재현, 2017년 박재경에서 박경남, 2013년 정진욱에서 정석희로 개명했다.

[김태훈. 사진 = KPGA 제공]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현영, 건강 어쩌다…"뇌경색 의심" 충격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방송인 현영의 뇌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2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엄지의 제왕'에서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뇌경색 환자의 경우 귓불 주름이 있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이에 최란은 "이충희도 귓불 주름이 ...
종합
연예
스포츠
'침입자' 송지효 "코로나19로 침체된 극장...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원더우먼 VS 캡틴마블,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해외이슈]
킴 카다시안♥카니예 웨스트 결혼 6주년, “우리 사랑 끝까지 영원히 간다” 달달[해외이슈]
“15살 차이” 벤 애플렉♥아나 디 아르마스, 세 아이와 행복한 데이트[해외이슈]
아리아나 그란데, 3년전 맨체스터 폭탄테러 희생자 추모 “기도하겠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