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효리, 셔누 위해 태닝권 결제해준 사연
"전진 예비신부, 지인 증언 따르면 인성이…"
"김수현, 이혼父 새 가족들에 지속적으로…"
이수근 "톱스타 된 임영웅…후회속에 살아"
김지우, 흰 레깅스로 뽐낸 몸매 '깜짝이야'
"종교 중요한 이연희, 예비신랑 정체는…"
"0이…" 이솔이, 박성광 통장 잔고에 충격
'얼굴 너비랑 똑같네'…손나은, 충격 개미허리
.
'도시어부2' 이경규, 이태곤에 두 손 빌며 애원한 사연은? [오늘밤TV]
20-04-09 16: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파란만장 민물낚시 대결이 펼쳐진다.

9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 17회에서는 MC 이덕화, 이경규 그리고 반고정 박진철 프로가 지상렬, 이태곤, 김준현과 함께 '대환장 민물 멸망전'이라는 타이틀로 민물낚시 대결을 벌인다.

이날 낚시는 선착순 자리 선정으로 인해 시작부터 양보 없는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다고 한다. 붕어부터 잉어, 향어, 메기, 송어가 걸려 있는 이날 낚시 대결은 특히 초반부터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며 곳
곳에서 희비가 엇갈렸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환호와 한숨이 절묘하게 믹스된 낚시터에서 지상렬은 "수돗물에 담갔어도 입질 한 번은 왔겠다"며 푸념을 늘어놨고, 반대로 향어를 낚은 이경규는 텐션을 폭발시키며 "난 향규야! 박프로, 나 좀 보고 배워"라며 불난 집에 신나게 부채질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가장 큰 기대를 받고 있는 '민물낚시 부심 만렙'의 김준현은 이날 "양어장도 이렇게는 못 나온다"며 놀란 모습을 보였고, 이덕화는 "그래서 짜고 한다는 말까지 나오는 것"이라며 믿기지 않는 이날의 상황에 감탄을 드러냈다고 한다.

그러나 초반 승승장구하던 이경규에게 예상치 못한 큰 위기가 찾아왔다고. 대어라고 확신했던 물고기가 뜰채 밑으로 감쪽같이 자취를 감춘 것. 고기를 잡기 위해 바닥에 나뒹굴던 이경규는 급기야 물속으로 들어갈 태세까지 보이며 다급해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바로 그때, 이태곤이 해결사를 자처하며 물고기 사수하기에 나섰다고 한다. 그러나 이경규에게 단 하나의 조건을 내걸었다고. 이에 이경규는 바로 두 손을 싹싹 빌며 "예예, 좀 올려주세요"라며 애걸복걸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과연 이태곤이 고기를 건져주는 대신 내건 조건은 무엇이었을까.

9일 오후 9시 50분 방송.

[사진 = 채널A 제공]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수현, 이혼父 새 가족들 위해…"대단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김수현의 가정사가 공개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김수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황영진은 "내 지인이 이런 얘기를 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수현이 ...
종합
연예
스포츠
오마이걸, 핑크빛 사랑스러움 '오늘도 예쁨 ...
김규리·최희서·박지후 '들꽃영화상 레드카펫에서 빛난 꽃미모' [MD동영상]
한국조폐공사, '경복궁 기념메달' 실물 공개 [MD동영상]
이달의 소녀 '마스크를 써도 눈에띄는 예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카니예 웨스트 결혼 6주년, “우리 사랑 끝까지 영원히 간다” 달달[해외이슈]
“15살 차이” 벤 애플렉♥아나 디 아르마스, 세 아이와 행복한 데이트[해외이슈]
아리아나 그란데, 3년전 맨체스터 폭탄테러 희생자 추모 “기도하겠다”[해외이슈]
하이디 클룸, '란제리룩'보다 파격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우산을 방패로?'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