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알고 보면 근육질'…치어리더, 다부지게 마른 몸매
"시민 독재"…주호민, 기안84 논란에 소신 발언
오인혜, 사망 전 잠시 올린 글 파문 "범죄"
김민석이 제압한 몰카범, 알고보니…충격
허재·허훈, 父 발언에 가정 파탄 위기까지
BJ엉두, 케이 속옷 공개 "입고 집에 왔다"
너무하네…치어리더, 티셔츠 수준 원피스
"미친…" 이덕화, 후배에 결국 분노 '살벌'
.
아쉬웠던 '어서와', 그래도 '김명수'는 남겼다 [김미리의 솔.까.말]
20-05-01 09: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어서와’의 수확이라면 ‘김명수’였다.

30일 밤 KBS 2TV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 연출 지병현) 마지막회가 방송됐다.

이날 최종회는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홍조(김명수)가 “마지막일 거야. 사람이 되는 건”이라고 말했던 것과 달리 방송 말미 오랫동안 고양이의 모습으로 있던 홍조가 사람이 돼 김솔아(신예은)와 다시 마주했고, 김솔아가 “어서와”라고 말하는 엔딩으로 마무리를 맺었다.

여느 드라마가 모두 장단점이 있겠지만, ‘어서와’는 장점과 단점이 단적으로 도드라진 드라마였다. 막장 설정이나 단순히 자극적이기만 한 악역 없이 따뜻한 분위기로 ‘어서와’의 팬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안겼지만 개연성이 부족하고 고양이가 남자 사람으로 변해 강아지 같은 여자와 로맨스를 펼친다는 독특한 설정을 완벽히 녹여내지 못해 아쉬움도 선사했다. 전체적인 완성도가 떨어졌고, 유치하거나 지루하다는 혹평도 이어졌다. 웹드라마 같다는 반응도 일었다. 그 결과, 지상파 미니시리즈 중 최초로 0%대 시청률을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그럼에도 배우 김명수는 주목할 만했다. 비록 드라마 초반 부족한 드라마의 완성도까지 무마시킬 만한 흡입력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극 안에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차기작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비주얼도 빼놓을 수 없다. 사람이 되는 ‘묘인’이라는 캐릭터에 판타지를 부여하는데 빼어난 외모도 적지 않은 역할을 했다. 김명수의 비주얼 때문에 드라마를 봤다는 시청자도 있는 만큼, 그의 비주얼이 ‘열일’한 셈이다.

[사진 = KBS 제공, '어서와'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인혜, 사망 전 올린 글 파문 "범죄"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SNS에 게재한 글이 뒤늦게 포착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인혜가 사망하기 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했다는 게시글이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블랙핑크’ 콜라보 셀레나 고메즈, 페이스북 저커버그에 직격탄 “인종차별·혐오 확산 계정 폐쇄하라” 요구[해외이슈]
헨리 카빌 DC ‘슈퍼맨’ 복귀, “3편 계약…카메오까지 최대 6편 출연”[해외이슈]
‘매드맥스’ 톰 하디, 다니엘 크레이그 잇는 새로운 ‘제임스 본드’[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는 러브 스토리, 엄청난 액션도 있다…프리퀄 아냐" 기대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