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수진 "27세 연하 전남친, 결혼하자더라"
김영희, 윤승열 프러포즈에 "정 떨어져"…왜
유깻잎 "'우이혼' 출연 후회"…심경 토로
전현무, 이혜성과 가을 결혼? 수줍은 미소
"그리, 김구라 여친에 누나라고" 몇살 차?
트레이닝복 입은 치어리더…'힙라인 감탄'
"연예계 나쁜사람多"…이기우 과거 고백
이지아, 방송 중 무릎 꿇고·경고까지 '헉'
.
류현진의 한화 사랑 "넘버 원, 내가 제일 좋아하는 팀"
20-05-23 08:3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넘버 원. 내가 제일 좋아하는 팀."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2일(이하 한국시각) ESPN에 KBO리그에 대한 이런저런 얘기를 털어놨다. ESPN은 올 시즌 KBO리그를 매일 한 경기씩 생중계하고 있다.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KBO리그 섹션을 따로 만들었다.

류현진은 가장 먼저 메이저리그와 KBO리그를 비교했다. "미국야구는 파워, 홈런, 장타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반면 한국야구는 출루에 기반을 두는 전통적인 야구에 가깝다. 기본을 중시하고, 타자들은 컨택트에 집중한다. 어떤 타순이든 상관 없이 번트가 필요할 때 번트를 한다. 파워에 중점을 둔 메이저리그보다 더 고전적이다"라고 설명했다.

메이저리그와 다른 한국의 응원문화도 소개했다. 류현진은 "한국 팬들은 광적이다. 커다란 파티다. 이기든 지든 매 경기를 즐긴다. 팬들은 무슨 일이 있어도 응원하러 온다. 그들은 야유를 하지 않는데, 무례함의 표시이기 때문이다. 미국 팬들은 그냥 앉아있는데 KBO에서는 경기 내내 서 있는 팬들도 있다. 정말 시끄럽다"라고 했다.

친정 한화 이글스 얘기가 빠질 수 없었다. ESPN은 한화의 역사를 간단히 살핀 뒤 류현진과 김인식 전 감독의 인연도 짚었다. 류현진은 "넘버 원. 내가 제일 좋아하는 팀"이라고 했다. ESPN에 따르면 류현진은 통역을 거치지 않고 직접 영어로 "No. 1! My favorite team!"이라고 했다.



ESPN은 현재 한화의 공격력이 약하며, 하위권에 처졌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류현진은 "정진호, 이용규 등 스타급 선수들이 일부 복귀해 올 시즌 아주 잘할 것 같다. 베테랑들, 외국인선수들도 복귀했다. KBO 대부분 외국인선수는 그 팀에 처음 들어오기 때문에 압박감을 갖는데, 한화는 연속해서 같은 외국인선수와 뛴다. 그것은 일관성과 동료애에 도움이 된다. 선발투수들도 잘 한다"라고 설명했다.

자신의 한화 시절 얘기도 털어놨다. 류현진은 "한화 코치들은 나를 정신적으로 강하게 만들었다. 내게 엘리트 수준의 투구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줬다. 책임감을 배웠고, 그것은 내 커리어에서 근본적인 부분이다"라고 했다.

끝으로 류현진은 미국 언론들이 신기하게 바라보는 KBO리그 특유의 배트플립에 대해 "나는 그것에 익숙하다. 그것이 나를 전혀 괴롭히지 않는다. 한국야구 문화의 일부다. 그게 한국야구"라고 했다.

[류현진의 한화 시절 모습(위), 류현진과 김인식 전 감독(아래).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깻잎 "'우이혼' 출연 후회"…심경토로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유튜버 유깻잎이 전 남편 최고기와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에 대한 심경을 솔직하게 밝혔다. 유깻잎은 21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최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전 남편 최고기의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샤론 스톤, ‘원초적 본능’ 아찔한 다리꼬기에 버니 샌더스 얼굴 합성[해외이슈]
74살 ‘터미네이터’ 백신 접종, “살고 싶다면 날 따라와라”[해외이슈]
레이디 가가, 바이든 美대통령 취임식서 국가 열창 “비둘기 브로치로 평화 호소”[해외이슈]
16살 연하에게 차인 벤 애플렉, “쓰레기통에 애인 사진 버려” 뒤끝 작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