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서희, 집행유예 중 마약 양성" 보도 나와
'이런 모습 처음' 이태곤, 윤보미 위해서…
"열애설 부인한 노민우, 日서 극비 데이트"
라미란 "결혼 후 자다가 소변" 역대급 고백
클라라, 한 뼘 탱크톱 입고…남다른 섹시美
쇄골 따라 새긴 타투…태연, 신비로운 매력
신현준, 前매니저 '부당 대우' 폭로에 울컥
"위화감 조성" 백종원, 김동준에 버럭…왜?
.
'실화탐사대', "약사 유튜버 헤르페스 감염 인지하고도 두 여성과 성관계"
20-05-28 05: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훈남 약사 유튜버에게 불치의 성병 헤르페스 2형을 옮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1차, 2차 피해자가 입을 열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 2차 피해자는 "사귀는 중 갑자기 뜬금없이 '너도 알고 있지?'이런 식으로 연락이 왔다. '너한테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 수가 없고 고마웠고, 연락을 지금 하지 말자'이런 식으로도"라고 고백했다.

이에 김정근은 "그 이유를 알고 보니 인터넷에 올라온 박씨에 대한 폭로글 때문이었다는데. 1차 피해자가 올린 폭로글에는 팬이었던 자신이 박씨에게 잠자리상대로 취급을 당했고 그로인해 성병을 얻게 됐다는 다소 충격적인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글을 본 2차 피해자는 덜컥 겁이 났다고 한다. 자신도 폭로글을 쓴 1차 피해자와 같은 증상이 몸에 나타났기 때문이었는데. 걱정스러운 마음에 산부인과를 찾은 2차 피해자는 본인 또한 성병에 감염된 사실을 알게 됐다고"라고 전했다.

또 1차 피해자에 대해서는 "폭로글을 썼던 여성은 전 여자친구와 사귀기 전 만났던 여성으로 1년 전 똑같은 검사를 받았을 때는 성병이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당시에 만나고 있었던 박씨에게 감염됐다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1차 피해자는 "내가 확실하게 그 사람한테 옮았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남자와) 관계를 가진 건 한 2년 만에 관계를 가진 거였다, 이 사람이랑"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 사람이 먼저 나한테 '나 밑에 갑자기 난리가 났어. 물집이 잡혔고 헤르페스가 올라온 것 같다'고 이야기를 했다. 그 사람 입에서 처음 들었다. 나는 헤르페스가 뭔지 몰라서 놀라 '오빠, 그럼 나 병원 가야 되는 거야?'이렇게 물어보니까 '그거 그냥 기본적으로 웬만한 사람들 다 있는 병이고 치료약은 없다.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고 추가했다.

마지막으로 김정근은 "두 여성들의 얘기를 종합해보면 약사인 박씨는 본인의 감염 사실을 인지하고도 1차 피해자에게 성병을 옮겼고 그녀와 헤어진 뒤 만난 2차 피해자에게도 성병을 옮겨 2차 피해가 발생한 상황이다"라고 정리했다.

[사진 =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열애설 부인 노민우, 日 극비 데이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겸 가수 노민우(34)가 일본 스타 아야세 하루카(35)와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음에도, 두 사람의 핑크빛 스캔들이 재점화됐다. 일본 주간 잡지 프라이데이는 9일, 열애 특종이라면서 '아야세 하루카, 한류 스타 노민우 생...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