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나 몰라?" 백종원, 공장 대우에 당황
박연수, 접촉 사고 고백 "요즘 힘들다"
비 "김태희와 방송? 있을 수 없는 일"
권민아 폭로…AOA 사태, 시간만 끄는 FNC
사미자, 촬영 중 심근경색 증상 '충격'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왜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땀 뻘뻘'…치어리더, 습한 날씨에 고생
.
흥국생명 단장 "김연경 의사 결정 기다린다…최대한 빨리 해주길”
20-06-04 15: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흥국생명이 ‘배구 여제’ 김연경의 복귀 의사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흥국생명 김여일 단장은 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0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 참석해 최근 배구계 최고 이슈로 떠오른 김연경의 복귀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전했다.

지난달 22일 터키 엑자시바시와의 2년 계약이 끝난 김연경은 다양한 선택지를 두고 차기 행선지를 고민 중이었다. 당초 중국 프로배구 베이징행이 유력해 보였지만 한국 복귀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사실이 전해지며 흥국생명과의 만남이 이뤄졌다. 김연경은 2013년 흥국생명에서 임의탈퇴 신분으로 해외에 진출, V리그 복귀 시 흥국생명 유니폼을 다시 입어야 한다.

김연경은 지난 3일 흥국생명 구단과 첫 만남을 가졌다. 흥국생명에 따르면 구단 고위 관계자와 김연경이 직접 만나 협상 테이블을 차리고 복귀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공유했다. 대화는 좋은 분위기 속에
진행됐고, 김연경은 이 자리에서 “생각할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날 김 단장은 “보도된 게 전부다. 좋은 이야기를 나눴고 복귀하면 우리 팀에 오는 걸로 이야기를 했다”며 “선수가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기다리는 중이다. 갑자기 복귀 문제가 언론에 보도되며 논의도 갑작스럽게 진행됐다. 선수, 구단 모두 여러 고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경 복귀 시 최대 문제는 팀당 최대 23억원을 쓸 수 있는 V리그 여자부 샐러리캡이다. 이미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에게 10억원을 소진한 흥국생명은 김연경에게 옵션 포함 최대 6억5000만원을 지급할 수 있다. 이렇게 될 경우 나머지 6억5000만원으로 남은 선수들과 연봉 계약을 맺어야 한다. 터키에서 최소 16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았던 김연경이 감수해야할 부분이다. 또한 흥국생명 선수 구성에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김 단장은 이에 “김연경이 의사를 결정하면 협의해야할 부분”이라며 “샐러리캡 문제는 조금 먼저 나가는 이야기다. 어제 처음 만났기 때문에 의사 결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김 단장은 이어 “어제 첫 테이블이 차려지기 전에도 유선 상으로 김연경에게 복귀 생각이 있다는 이야기를 직간접적으로 들었다. 우리도 들어올 경우 충분한 지원을 하겠다고 전했다”고 뒷이야기를 덧붙였다.

김연경이 2020-2021시즌 V리그 여자부에서 뛰기 위해선 한국배구연맹(KOVO)에 6월 30일까지 선수 등록을 마쳐야 한다. 김 단장은 “최대한 빨리 의사 결정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래야 팀 운영이 수월하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박미희 감독도 같은 의견이었다. 박 감독은 “지금은 결정된 게 아무것도 없다. 김연경도 한국행이 여러 옵션 중 하나라고 했다”며 “정확한 대답을 드릴 수 없다. 의사결정이 먼저다. 김연경이 다시 해외로 갈 수도 있다”고 전했다.

[김연경. 사진 = 마이데일리 DB]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비 "김태희랑 방송? 있을 수 없는 일"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가수 비가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솔직담백한 모습을 공개할 것을 예고했다. 6일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엔 "시무 20조 못 지키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선 오는 13일 공개되는 본편을 홍보하기 위...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존윅’ 4 5편 연속 촬영 확정, “키아누 리브스 컴백”[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