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반백수 생활, 16kg 쪄" 케이윌 근황…깜짝
송승헌 "서지혜, 김태희보다…" 미모 극찬
당당 고백…지상렬·조수희, 커플 성사될까
조권 "군복무 당시 母 피부암, 김혜수 덕에…"
SF9 다원, 무성의 릴레이댄스 사과 "경솔"
설하윤 '썩어버릴 관계' 글 사정 알고보니
이윤지, 둘째딸 수중분만 과정 최초 공개
누구?…송창의, 걸으며 방귀까지 '아내 질색'
.
"내가 곧 역사다" 누네스, UFC 여성파이터 최초 11연승 질주
20-06-07 14: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내가 곧 역사다”라는 포부대로였다. 아만다 누네스(32, 브라질)가 파죽지세를 이어갔다.

누네스는 7일(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APEX에서 열린 UFC 250 메인이벤트 여성부 페더급(-65.7kg) 타이틀전에서 펠리시아 스펜서(30, 미국)를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누네스는 2015년 3월 이후 UFC 11연승을 내달렸다. 이
는 UFC에서 활약 중인 여성파이터 가운데 최다기록이다. UFC 통산 전적은 14승 1패. 반면, 스펜서의 UFC 전적은 2승 2패가 됐다.

TKO승을 따내지 못했을 뿐, 경기내용은 압도적이었다. 누네스는 1라운드부터 연달아 펀치로 타격을 가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스펜서가 역습으로 분위기 전환을 노렸지만, 누네스는 스펜서를 넘어뜨리는 등 노련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누네스와 스펜서의 격차는 계속해서 벌어졌다. 4라운드 막판 리어 네이키드 초크를 통해 승기를 잡은 누네스는 결국 5라운드가 종료된 후 50-44, 50-44, 50-45 등 압도적인 판정을 받아 승을 챙겼다.

한편, 앞서 열린 코메인이벤트 밴텀급 맞대결에서는 코디 가브란트(29, 미국)가 하라엘 아순사오(37, 브라질)를 2라운드 4분 59초 만에 KO승으로 제압했다.

[아만다 누네스.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당당 고백…지상렬·조수희, 커플 성사될까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조수희(46)와 개그맨 지상렬(50)의 소개팅이 성공했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선 가수 노사연(63)의 주선으로 조수희와 지상렬이 소개팅을 하는 장면이 전파 탔다. 두 사람은 첫 만남에 당황...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