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왜
"FNC 관계자 때문" 권민아, 극단적 시도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땀 뻘뻘'…치어리더, 습한 날씨에 고생
류수영, 아슬아슬한 아내 언급…우려↑
스테파니 23살연상 남친, 놀라운 뒤태
쯔양, 은퇴 선언 "절대 안 돌아올 것"
피터&카걸, '테슬라 주식 1% 매입' 진실은
.
[전문] 권민아, AOA 지민 '소설' 반박에 "천벌 받아 언니,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 추가 폭로
20-07-03 15:3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AOA 멤버 지민(29)이 SNS에 "소설"이라고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자, AOA 전 멤버 권민아(27)가 이를 즉각 반박했다.

AOA 전 멤버 권민아는 3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 1000000000000개 중에 1개 이야기했어.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 그러지마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라고 적었다.

당초 권민아는 AOA 활동 시절 자신을 괴롭힌 언니 멤버가 있다고 실명 언급 없이 폭로했는데, 이후 당사자로 거론된 지민이 "소설"이라고 SNS로 부인하는 듯한 입장을 올렸다.

권민아는 "미안하지만 양쪽 말 들을 게 없어. 내가 잘못한 게 없거든"이라며 "맨 마지막에 댄스실 헤어라인 심고 싶어서 했다가 마취 덜 풀려서 늦어가지고 미리 전화했는데 언니 목소리 듣자마자 언니
가 또 완전 난리가 날 것 같아서 댄스실 가지도 못했어"라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사실을 털어놓으며 "이게 가장 큰 잘못이다. 자 이제 내 잘못은 다 이야기했어. 언니 썰은 풀어 말어? 너무 많아서 적기 귀찮아"라고 했다.

그러면서 권민아는 "근데 소설이라는 말은 언니 양심이 있으면…, 왜 지워 언니 그냥 소설이라고 해봐. 주변에 어이없어 할 사람 꽤 있을텐데"라며 "아 하긴 그때도 기억 안 나고 뭐 그런 말할 나쁜X은 아닌 거 같은데? 라고 했지? 와 기억 잘 지워져서 좋겠다. 원래 욕 한 사람은 잘 기억 못한다더라. 내 기억도 제발 좀 지워줘 언니 제발 제발"이라고 호소해 팬들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 이하 권민아 인스타그램 전문.

나 1000000000000개 중에 1개 이야기 했어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 그러지마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 미안하지만 양쪽말 들을게 없어 내가 잘못한게 없거든 맨 마지막에 댄스실 헤어라인 심고 싶어서 했다가 마취 덜 풀려서 늦어가지고 미리 전화 했는데 언니 목소리 듣자 마자 언니가 또 완전 난리가 날것 같아서 댄스실 가지도 못했어 그리고 그날도 자살시도를 했지 이게 가장 큰 잘 못 이다 자 이제 내 잘못은 다 이야기 했어 언니 썰은 풀어 말어? 너무 많아서 적기 귀찮아 근데 소설 이라는 말은 언니 양심이 있으면..왜 지워 언니 그냥 소설이라고 해봐 주변에 어이없어 할 사람 꽤 있을텐데 아 하긴 그때도 기억 안나고 뭐 그런말할 나쁜년은 아닌거 같은데? 라고 했지? 와 기억 잘 지워져서 좋겠다 원래 욕한사람은 잘 기억못한다더라 내 기억도 제발 좀 지워줘 언니 제발 제발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중국 언론이 보도한 배우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재설이 근거 없는 루머로 밝혀졌다. 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선 최근 불거진 현빈과 송혜교의 재결합설에 대해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밤' 측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마이클 잭슨, “‘엑스맨’서 백인 프로페서X 연기 원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