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왜
"FNC 관계자 때문" 권민아, 극단적 시도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땀 뻘뻘'…치어리더, 습한 날씨에 고생
류수영, 아슬아슬한 아내 언급…우려↑
스테파니 23살연상 남친, 놀라운 뒤태
쯔양, 은퇴 선언 "절대 안 돌아올 것"
피터&카걸, '테슬라 주식 1% 매입' 진실은
.
권민아 "AOA 지민, 새벽에 찾아와 사과했지만 진심 안 느껴져"
20-07-04 09: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AOA 리더 지민이 자신의 집에 찾아와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진심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오늘 제 감정을 스스로 참지 못하고 하루종일 떠들썩하게 만들고 많은 사람에게 피해를 주게 된 점 죄송하다"라며 잇따라 폭로글을 올린 것에 대해 미안함을 표했다.

이어 권민아는 몇 시간 전 지민과 대화를 나눴다며 "처음에 지민 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고 이게 사과하러 온 사람의 표정이냐고 전 물었다. 실랑이하다가 언니가 칼 어디 있느냐고 자기가 죽으면 되냐고 하다가 앉아서 이야기하게 됐다.
그리고 기억이 안 난다고 했다. 저는 계속해서 당한 것들을 이야기했고 물론 저도 제정신은 아니었을 테고 언니는 잘 기억을 못하더라"고 썼다.

"언니는 장례식장에서 다 푼 거로 생각하더라"고 밝힌 권민아는 "그러기엔 장소가 장례식장이고 그날만큼은 위로해주러 간 거였고 연락도 그날은 잘했고 자기가 한 행동을 기억 못 하는 이 언니가 어쨌든 미안해라고 말했으니 언니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렇게 생각들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권민아는 또한 "솔직히 진심 어린 사과 하러 온 모습은 제 눈에는 안 보였는데 이거는 제 자격지심일 수도 있고 워낙에 언니한테 화가 나 있는 사람이라 그렇게 보려고 한 건지 언니는 진심이었을 수도 있으니 뭐라 단정 지을 순 없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권민아는 "이 글에서도 제가 그 언니를 좋게 써 내려가진 못하는 것 같다. 인정한다. 사실 뒤에 사과한 거는 생각도 안 나고 화나서 온 첫 장면만 반복해서 떠오른다. 제가 삐뚤어질 대로 삐뚤어져서 당장은 안 고쳐진다. 이제 이 일에 대해서 언급하거나 글을 올리거나 말도 안 가리고 그러지 않겠다"며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권민아는 2012년 AOA로 데뷔했다. 지난해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종료하고 팀에서 탈퇴했으며, 최근 우리액터스에 새 둥지를 틀고 배우로 전향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중국 언론이 보도한 배우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재설이 근거 없는 루머로 밝혀졌다. 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선 최근 불거진 현빈과 송혜교의 재결합설에 대해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밤' 측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마이클 잭슨, “‘엑스맨’서 백인 프로페서X 연기 원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