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왜
"FNC 관계자 때문" 권민아, 극단적 시도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땀 뻘뻘'…치어리더, 습한 날씨에 고생
류수영, 아슬아슬한 아내 언급…우려↑
스테파니 23살연상 남친, 놀라운 뒤태
쯔양, 은퇴 선언 "절대 안 돌아올 것"
피터&카걸, '테슬라 주식 1% 매입' 진실은
.
'ROAD FC X 아프리카TV' ARC 002, 16명 전대진 확정
20-07-04 1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ARC 두 번째 대회 전대진이 확정됐다.

ROAD FC와 아프리카TV가 함께 개최하는 ARC 두 번째 대회는 오는 18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다. 16명의 파이터들이 출전해 총 8경기를 통해 기량을 겨룬다. 대회가 시작하기 전에는 아마추어리그인 ROAD FC 센트럴리그가 열려 세미프로 10경기가 진행된다.

▲ 제 8경기 -75kg 계약 체중 난딘에르덴 VS 김세영

몽골 복싱 국가대표 난딘에르덴(33, 팀파이터)과 ‘낭만주먹’ 김세영(30, 팀 코리아MMA)의 경기는 지난 5월에 이른 재대결이다. 당시 난딘에르덴이 경기 시작 40초 만에 승리했는데, 김세영은 써밍 반칙을 주장했다. 난딘에르덴이 공격할 때 눈을 찔렸다는 것이다. 심판은 반칙으로 판단하지 않아 경기는 난딘에르덴의 승리로 끝났다. 경기 후 두 파이터 모두 재대결을 원했다. 승자와 패자 모두 만족한 경기가 아니었다. 이번 경기에서 난딘에르덴이 1차전처럼 타격 능력을 보여줄지, 독기를 품은 김세영이 반전을 보여줄지 기대되는 매치다.

▲ 제 7경기 -77kg 웰터급 신동국 VS 소얏트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39, 원주 로드짐)과 키르기스스탄 레슬링 국가대표 소얏트(27, 향남MMA)의 경기는 힘과 힘의 대결이다. 두 파이터 모두 저돌적으로 상대에게 돌격하는 파이터다. 신동국은 타격, 소얏트는 그라운드 기술이 장점이다. 각자 다른 장점의 맞대결이고, 힘과 힘의 충돌이기에 경기가 초반에 끝날 수도 있다. 서로의 장단점을 어떻게 공략할지에 따라 승부가 갈릴 수 있어 단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다.

▲ 제 6경기 -75kg 계약 체중 조경의 VS 박찬수

조경의(32, MC BOX)와 ‘인간 프로포폴’ 박찬수(24, 싸비MMA)의 대결이 성사됐다. ROAD FC 센트럴리그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 두 파이터는 –75kg 계약 체중으로 대결한
다. 조경의는 일본 워독 페더급 토너먼트 우승 경력을 가진 파이터로 레슬링 베이스의 그라운드 실력이 좋은 파이터다. 박찬수는 MBC <겁 없는 녀석들>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ROAD FC 프로 대회에서는 지난해 김의종에게 판정승했다. 킥복싱 베이스의 타격이 날카롭고 하이킥을 자주 구사한다.

▲ 제 5경기 -61.5kg 밴텀급 유재남 VS 이정현

경험이 많은 ‘The 길로틴’ 유재남(33, 원주 로드짐)과 신예 파이터인 ‘시라소니’ 이정현(18, 싸비MMA)이 ARC에서 맞붙게 됐다. 유재남은 7승 8패로 총 15전을 치른 파이터다. 길로틴이 주특기로 1전에 불과한 이정현보다 경험에서 앞선다. 이정현은 ARC 첫 대회에서 데뷔전임에도 불구, 인상적인 타격 실력을 보여주며 첫 승을 거뒀다. 당시 신인임에도 상대를 도발하는 등 여유를 보였고, 실력과 가능성 모두 인정받았다.

▲ 제 4경기 -61.5kg 밴텀급 황창환 VS 최 세르게이

황창환(24, 팀피니쉬)과 최 세르게이(31, 아산 킹덤MMA)의 대결은 화려한 타격전이 기대되는 경기다. 황창환은 무에타이와 킥복싱에서 두각을 드러냈고, ROAD FC 프로 무대에서도 타격 능력을 인정받았다. 최 세르게이는 ROAD FC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에서 화끈한 타격 능력에 그라운드 기술까지 보여줬다. 비록 무릎 부상으로 인해 하차했지만, 실력만큼은 인정을 받은 파이터다.

▲ 제 3경기 -70kg 라이트급 블렛 친군 VS 박시원

블렛 친군(24, 친군팀)은 태권도, 무에타이 베이스의 파이터다. 킥이 굉장히 뛰어나며 스피드가 빠르다. 몽골 월드 태권도 챔피언 6회, WBC 무에타이 챔피언, 일본 슛복싱 챔피언을 할 정도로 타격 능력은 검증을 마친 상태다. 박시원(18, 팀 스턴건)은 스턴건 김동현의 제자로 ARC 첫 대회에서 민경민을 제압하며 확실하게 실력을 보여줬다. 긴 리치를 활용한 거리 싸움, 그라운드 기술이 좋아 블렛 친군과 어떻게 대결할지 기대된다.

▲ 제 2경기 -53kg 계약 체중 박지수 VS 신유진

박지수(20, 로드짐 군산)와 신유진(16, 송탄MMA 멀티짐)은 ROAD FC 여성부 기대주들이다. 박지수는 데뷔전에서 25초 만에 이은정을 꺾어 여성 파이터 역대 최단 시간 승리 기록을 세웠다. 펀치와 킥을 고루 사용, 콤비네이션 공격이 날카롭다. 신유진은 지난해 12월 개최된 굽네몰 ROAD FC 057 XX에서 데뷔, ROAD FC 역대 최연소 데뷔 파이터가 됐다. ‘케이지의 악녀’ 홍윤하와 같은 팀으로 악바리 근성이 돋보인다. 데뷔전에서 김혜인을 꺾고, 잠재력을 증명했다.

▲ 제 1경기 -68kg 계약 체중 김이삭 VS 양지용

ROAD FC 센트럴리그 출신의 김이삭(23, 팀 스트롱울프)은 삼보 베이스의 파이터다. 그라운드 기술이 좋으며, ROAD FC 센트럴리그에서 7승 3패의 전적을 기록했다. 서브미션과 타격으로 상대를 모두 피니쉬 시킬 수 있는 능력도 있다. 이번 경기는 김이삭의 군 전역 후 복귀전이다. 양지용(24, 제주 팀더킹)은 ROAD FC 센트럴리그 출신으로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에도 출연했다. 당시 제주도에서 비행기를 타고오며 참가, 오디션 프로그램 내내 근성을 보여주며 주목 받았다.

한편 ROAD FC는 일본 도쿄를 시작으로 중국 북경, 상해 등과 최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 동남아시아 진출 선언을 한 글로벌 종합격투기 단체다. CJ <주먹이 운다>, MBC <겁 없는 녀석들>, SBS 미디어넷 <맞짱의 신>, 중국판 주먹이 운다 <베이징 익스프레스>, 인도네시아판 <맞짱의 신>,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베테랑,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쌈 마이웨이 등 10년째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과 격투 관련 영화, 드라마에 제작 참여 및 자체 제작한 스포테인먼트 회사는 ROAD FC가 유일하다.

[ARC 002 포스터. 사진 = ROAD FC 제공]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중국 언론이 보도한 배우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재설이 근거 없는 루머로 밝혀졌다. 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선 최근 불거진 현빈과 송혜교의 재결합설에 대해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밤' 측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마이클 잭슨, “‘엑스맨’서 백인 프로페서X 연기 원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