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큰 키 탓에…' 치어리더, 부족한 치마 길이
마담 A씨 "승리는 내 친구, 성매매알선은…"
"관계…" 강재준, 이은형과 잠자리 폭로
'삐져나온 살 1도 없어'…치어리더, 매끈 복부
최소미, 지탱 힘겨워 보이는 '거대 볼륨'
'19금 퍼포먼스'…성민, 김사은과 격정 키스
'이런 노출 처음'…이하이, 뻥 뚫린 파격 옆태
"호구되잖아"…효연, 김상교 저격에 분노의 반박
.
[종합] '당나귀귀' 현주엽, 도티 수입 듣고 깜짝 "김숙+전현무 합친 것 보다 많을 듯"→유튜버 도전할까
20-07-06 07: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현주엽이 유튜버 도티의 수입을 듣고 깜짝 놀랐다.

5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이 도티의 사무실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MC 김숙은 "솔직히 돈 때문에 혹한 거냐"라고 물었다. 현주엽은 "도티가 알려지면 안 된다고 메시지로 (연봉을) 보내줬는데 깜짝 놀랐다"고 답했다.

현주엽은 도티 회사의 직원들을 만났다. 도티의 회사는 직함에서 오는 권위를 내려놓기 위해 모든 직원들이 상호 '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하고 있었다. 현주엽은 이를 어색해했다.

현주엽은 "유튜버들이 좋아요, 구독을 눌러달라고 한다. 제가 유튜브를 보는데 아무리 봐도 좋아요 버튼을 찾을 수 없더라"라고 물었다. 직원들은 좋아요의 위치를 알려줬고, 현주엽은 "좋아요가 한글로써 있는 게 아니었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독 많이 하셨냐"는 물음에 현주엽은 "이거 (방송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 돈이 빠져나가고 그런 건 아니냐"고 질문했다. 직원들은 "무료다. 편하게 눌러도 된다"고 친절하게 답했다.

이후 도티가 등장했다. 253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도티는 연 매출 600억 원 회사의 수장이었다. 현주엽은 "도티님의 조회수를 알 수 있냐"고 물었다. 도티는 "25억 뷰"라고 답했고, 현주엽은 깜짝 놀랐다.

도티는 먹는 걸 좋아하는 현주엽에게 "즐겁게 식사를 하시고, 좋아하는 걸 설명해 주시는 마음으로 콘텐츠가 된다. 어렵게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은 시작하시면 30억 뷰는 간단하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현주엽은 도티와 직원들과 식사를 하러 갔다. 그는 고기를 구우며 도티에게 "아까 그건 끝까지 이야기를 안 해주는 거냐. 진짜 궁금해서 그렇다"며 수입에 대해 물어봤다. 도티는 "먹을 거 다 드시고 필요한 만큼 생활하고, 콘텐츠에 재투자도 충분히 할 수 있고, 스태프들도 몇 명씩 운영할 수 있고, 여유가 있을 만큼 번다"고 이야기했다.

현주엽은 "미끼를 던져줘야 관심을 갖는다"며 도티에게 문자로 수입 액수를 물어봤다. 도티는 "절대 어디 공개하시지 말라"며 답장을 했다. 이를 본 현주엽은 깜짝 놀란 표정으로 문자를 여러 번 확인했다. 그는 "제 생각에는 김숙, 전현무 두 분 합쳐도 모자라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확실히 많다"고 전했다. 이어 "저한테 해준 말이 이전에 업로드했던 영상이 계속 돌아간다더라"라고 덧붙였다.

현주엽은 바로 "고민을 좀 해야겠다. 아깐 고민이 없었는데, 갑자기 고민이 생겼다"며 "도티님의 메시지를 보고 관심이 조금은 생겼다"고 밝혔다. 현주엽이 유튜버로 활동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재준, 이은형과 잠자리 폭로 "관계…"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방송인 이지혜와 개그맨 강재준이 아이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14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선 강재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지혜는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이 1년 남짓 밖에 남지않았...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휴 잭맨 잇는 ‘울버린’ 특별한 배우가 있는가?“ 케빈 파이기 "NO"[해외이슈]
‘캡틴 아메리카’ 마블 복귀설, 크리스 에반스 “뭔 소리야?”(종합)[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 복귀, “로다주처럼 조연으로 출연할 듯”[해외이슈]
英 유명 모델 스텔라 테넌트, 뒤늦게 밝혀진 사인은 극단적 선택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