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왜
"FNC 관계자 때문" 권민아, 극단적 시도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땀 뻘뻘'…치어리더, 습한 날씨에 고생
류수영, 아슬아슬한 아내 언급…우려↑
스테파니 23살연상 남친, 놀라운 뒤태
쯔양, 은퇴 선언 "절대 안 돌아올 것"
피터&카걸, '테슬라 주식 1% 매입' 진실은
.
[종합]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손호준·송종호·구자성·김민준, 4色 로맨스
20-07-08 14: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진 네 남자가 배우 송지효를 향해 직진한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김도형 감독, 배우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물이다.


연출자인 김도형 감독은 "즐겁고 행복한 드라마다. 과거에 우리가 어떤 사랑을 했는지, 그걸 다양하게 볼 수 있다. 모두가 사랑을 한 경험이 있을 텐데, 그래서 모두가 공감할 지점이 있는 그런 드라마가 될 것이다. 추억의 힘으로 오늘과 내일을 살아갈 수 있는 드라마다"고 작품의 매력을 소개했다.

이어 김도형 감독은 캐스팅 비화를 묻는 질문에 "송지효라는 배우 자체가 노애정이라는 인물과 잘 맞다. 애정이라는 인물이 힘든 현실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인물이다. 그런데 송지효의 웃는 모습을 보면 그런 게 떠오른다"고 답했다.


또 김 감독은 "김다솜은 만나보니 명랑하고 쾌활하더라. 그런 면이 역할과 잘 어울렸다. 김민준은 이미지 자체가 구파도였다. 또 구자성은 미팅을 하다가 웃는 모습을 보고 연하남을 시켜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손호준은 가장 현실적인 사랑의 모습을 표현할 수 있는 친근함이 있다고 생각했다. 송종호는 그동안 의사 역할만 열 번 넘게 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정제되지 않은 풀어진 역할을 시켜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작품 속에서 네 남자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송지효. 이와 관련해 송지효는 "내가 맡은 노애정 캐릭터는 사랑 빼고 무엇이든 척척박사인 인물이다. 반면 사랑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그러다보니 네 남자의 사랑을 받는다는 것을 고백을 받고서야 깨닫는다"며 "노애정의 가장 큰 매력은 열심히 사는 것 같다. 열심히 하는 모습이 매력 어필을 하는 것 같다"고 얘기했다.


그리고 네 남자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의 매력을 강조했다. 손호준은 "내가 생각하는 오대오라는 인물의 매력은 당당함이다. 그것이 단점이 될 때도 있지만, 드라마 안에서는 최대한 매력적으로 그려진다"고 얘기했고, 송종호는 "톱스타 류진 역할을 맡았다. 그동안 맡은 역할이 점잖은 모습이 많았다면, 이번에는 많이 달라질 것이다"고 예고했다.

구자성은 "오연우는 연하남 역할이지만 누나를 챙겨주고, 지켜주는 인물이다. 너무 완벽한 만찢남 같은 캐릭터라서 표현하는 게 쉽지 않더라. 부담이 된다"고 털어놨고, 김민준은 "무서운데 섹시한 놈 구파도 역을 맡았다. 짧지 않은 공백기를 보냈는데, 그 때 기분 좋은 감독님의 러브콜을 받았다. 극중 캐릭터가 내가 지금 시기에 도전해보고 싶은 멋있는 캐릭터라서 도전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8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JTBC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중국 언론이 보도한 배우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재설이 근거 없는 루머로 밝혀졌다. 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선 최근 불거진 현빈과 송혜교의 재결합설에 대해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밤' 측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마이클 잭슨, “‘엑스맨’서 백인 프로페서X 연기 원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