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왜
"FNC 관계자 때문" 권민아, 극단적 시도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땀 뻘뻘'…치어리더, 습한 날씨에 고생
류수영, 아슬아슬한 아내 언급…우려↑
스테파니 23살연상 남친, 놀라운 뒤태
쯔양, 은퇴 선언 "절대 안 돌아올 것"
피터&카걸, '테슬라 주식 1% 매입' 진실은
.
'부산행'→'반도' 세계관 확장…좀비에서 인간으로 눈 돌린 연상호 감독 [MD현장](종합)
20-07-09 18: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좀비 출현에서 인간 생존으로, 연상호 감독의 유니버스가 더욱 커졌다.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반도'(감독 연상호) 언론시사회가 열려 연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 등이 참석했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로 지난 2016년 개봉해 국내서 1100만 관객을 동원한 '부산행'(2016) 후속작이다. 당시 '부산행'이 제69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돼 전 세계에 센세이션을 불러왔던 것처럼 '반도'도 2020년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또 국내 개봉 전 185개국에 선판매되는 것은 물론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에서 동시기 개봉까지 확정지으며 글로벌 파급력을 입증한 바다.


서양 영화의 전유물처럼 여겨졌던 좀비를 제대로 현지화해 K-좀비의 저력을 제대로 떨쳤던 연상호 감독. 이 가운데, 이날 시사회를 통해 마침내 베일을 벗은 '반도'는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한 최초의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선보이며 전대미문의 재난 이후의 상황을 스펙터클하게 담아냈다. 평소 일상처럼 느껴졌던 공간이 생경한 비주얼로 담기며 실제 재난을 경험하는 듯한 체험을 선사한다. 액션 또한 몸싸움에 그치지 않고 카체이싱, RC카, 연막탄, 총기류 사용 등으로 확장해 짜릿한 쾌감을 안긴다. 메시지는 굉장히 직관적이라 호불호가 갈릴 법 하나 볼거리만으로도 관람 가치가 충분하다.

이날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 때는 초등학생들이 그렇게 좋아하더라. 친구 아들들도 '부산행2' 언제 나오냐면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 저희 가족들도 후속편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데, 신기하더라. 제 영화를 전혀 안 보실 것 같은 분들이 재밌어하는 게 신기하다. '반도'를 준비하면서 가장 신경을 많이 쓴 건 이런 거다. 보편적인 메시지와 전 연령층이 다 볼 수 있는 영화라는 점이다. 또 코로나19 시대이지 않나. 전 연령대가 극장에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거리가 되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K-좀비' 신드롬의 장본인이기도 한 그는 정작 "'부산행'을 만들 때는 'K-좀비'라는 말이 생길 거라고 생각도 못했다. 그런 단어가 생겼다는 게 신기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사실 'K-좀비'는 공간적 특성에 영향을 많이 받는 것 같다. '부산행'에서는 고립된 KTX에서 생겼다고 하면, 이번 영화는 포스트 아포칼립스가 된 반도의 모습을 담고 싶었다. 낯선 배경이지만 우리가 익숙하게 이해하는 코드들, 한국인들만 이해할 수 있는 것들이 있길 바랐다"고 노력한 바를 전했다.


'부산행'과 '반도'의 좀비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연 감독은 "'부산행'의 좀비와는 다른 포인트가 있어야 했다. 좀비가 등장해야 하는 씬에는 늘 디자인이 들어갔다. 배 안이라든지 숨바꼭질 장면 등이다. '부산행' 때 같이 작업했던 안무가가 이번에도 함께 했다. 그 때 안 맞았던 콘셉트를 다시 가져왔고 불타서 버둥대는 좀비 등을 가져왔다. 카체이싱을 처음 기획할 때는 영화를 찍기 힘들겠다고 생각했다. 아포칼립스가 된 도시를 세팅하고 차를 달리는 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영화로 나올 수 있을지 생각을 했는데 CG의 힘을 빌려서 작업을 마쳤다. 애니메이션 당시 작업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반도'는 좀비의 출현에 집중했던 '부산행'과 달리 인간의 심리와 민낯을 보다 더 조명한다. 이와 관련해 연 감독은 "'부산행'처럼 '반도'도 세계를 창조한다고는 하지만 애초에 콘셉트는 그렇지 않다. 어떻게 보면 시시한 인간의 이야기다. 주인공도 엄청난 대의를 가지고 있지 않고, 보통의 욕망을 가진 보통 사람이다. 여기에 나오는 대부분의 캐릭터들 또한 보통 사람이다. 배경이 바뀌었을 뿐이다. 보통 사람의 욕망에 의해서 움직이는 이야기를 만드는 게 현실적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러한 고민은 엔딩 설정에도 영향을 미친 듯 했다. 연 감독은 "'부산행'과는 다른 엔딩으로 가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보다 더 희망적이길 바랐다.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희망을 느꼈으면 하는 마음이 반영됐다"며 "캐릭터들은 탈출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지만, 탈출한 이후의 세상도 녹록지 않다는 설정이다. 어디에 있느냐보다는 누구와 있느냐가 중요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으로 영화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반도'에는 배우 강동원을 비롯해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 등이 총출동해 영화를 완성했다. 오는 15일 개봉.

[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중국 언론이 보도한 배우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재설이 근거 없는 루머로 밝혀졌다. 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선 최근 불거진 현빈과 송혜교의 재결합설에 대해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밤' 측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마이클 잭슨, “‘엑스맨’서 백인 프로페서X 연기 원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