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자꾸만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속옷을 왜 겉에?'…화사, 민망+난감 패션
"박세리 구 남친, 잘생겨서 팬클럽도 존재"
"이근, UN에서 근무한 적 있어"…부대변인 확인
'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이유
"말 트기 전…" 임창정 4세 아들, 음악 천재?
"영혼까지 모아봤다"…장윤주, 아찔한 볼륨
김한길 "최명길, 혼수상태서 깨어난 내게…"
.
'오케이 마담' 엄정화♥박성웅, 이 사랑꾼 오케이! "러블리 그 자체, 부부 연기할 필요 없어" [MD현장](종합)
20-08-03 18: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엄정화와 박성웅이 서로를 향한 애정을 과시하며, 영화 '오케이 마담' 속 부부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선 영화 '오케이 마담'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이철하 감독과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 등 출연진이 참석했다.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미영(엄정화)·석환(박성웅) 부부가 평범했던 과거는 접어두고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미디물이다.

엄정화와 박성웅은 각각 미영, 석환으로 분해 영천시장 '최고의 사랑꾼 부부'로 활약을 펼치며 특급 재미를 안겼다.


이날 박성웅은 "엄정화 누나가 캐스팅 전부터 액션 스쿨에 다니는 열정을 보여주셨다"라며 "저는 보시다시피 구강, 손가락 액션이었다. 그래서 누나가 연습할 때 파트너로 도와줬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부부 케미를 맞추기 위해 촬영 전에 술자리도 많이 가졌다. 그때서부터 애교를 연습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박성웅은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엄)정화 누나 자체가 사랑스럽기에 연기할 필요가 없더라. 보호해 주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는 배우이기에 더욱 그랬다"라며 "또 놀라웠던 건 누나가 액션을 하는데 조금의 디테일이 안 보였다고 계속 반복해서 가는 거다. 무려 열 테이크를 자처하는 모습을 보면서 완벽한 분이라 느꼈다. 그래서 더 사랑스럽게 느껴졌다"라고 밝혔다.



엄정화 역시 박성웅과의 호흡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전혀 어색함 없이 호흡을 주고받았다. 박성웅 배우 자체가 너무 저를 위해주고 정말 어떻게든 도움이 되려 해주는 모습이 무척 감동이었다. 덕분에 너무 편했고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첫 만남에 대해선 "사실 박성웅이 처음엔 어려웠다. '내가 박성웅과 어떻게 그런 귀여운 부부 역할을 하지?' 하는 두려움이 있었고, 약간의 어려움도 있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내 엄정화는 "그런데 박성웅과 첫 촬영에서 그런 고민들이 산산이 부서지면서 해제가 됐다. 굉장히 사랑스러운 면을 많이 갖고 있고 그런 배우임을 확인했다"라고 치켜세웠다.

'오케이 마담'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前남친, 잘생겨서 팬클럽 존재"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노는언니'에서 여성 프로골퍼 김주연, 박세경, 박진영, 이지영이 선배 박세리에 대해 폭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에선 박세리 후배들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김주연, 박세경, 박진영, 이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분노의 질주9’ 존 시나, 13살 연하 미모의 프로젝트 매니저와 재혼[해외이슈]
‘코로나 확진’ 호날두, TV 앞에서 건강한 근황 “엄지척”[해외이슈]
이스라엘인 갤 가돗 ‘클레오파트라’ 연기 부적절, 아랍권 “분노 폭발”[해외이슈]
스파이더맨, MCU에서 데드풀 만날 수 있을까…기대감UP[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