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뼈만 남았네'…치어리더, 극도로 마른 몸매
이근 대위· 김이나, 심쿵 유발 티키타카
최성국 "'성욕 넘친다' 고백 후 친구들이…"
오정연 슬럼프 극복 도와준 '의외 인물'은?
'앞뒤로 빵빵'…머슬퀸 이종은, 입체적 볼륨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뿌리 생긴 기분"
'시선 강탈이야'…신재은, 아찔 각선미
'뼈 없는 줄'…치어리더, 연체동물처럼 유연
.
[전문] 권민아 AOA 멤버 폭로 후 추가글 게재 "진심으로 사과 받길 원해…그 곳 사람들은 연락두절"
20-08-06 21: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걸그룹 AOA 출신인 배우 권민아(27)가 멤버들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은 가운데, 추가 글을 게재했다.

6일 오후 권민아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검은색 바탕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버리냐고? 아니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고 말한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사실이잖아 방관한거는 나도 잘 못 분명 있겠지 많겠지 내 성격에도 문제가 있을거야"라며 "하지만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 없는건 너무 한거 아닐까..?"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사과 받기를 원한다고 말하며 "나 정말 진심어린 사과 받고싶어 우리 가족은 무슨 죄
야 무섭고 울고 응급실 그만 오고 싶대"라며 "난 오늘 그 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고 나도 무서워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지도 무서워"라고 토로했다.

끝으로 권민아는 "11년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했던거 이제는 제 정신이 아닌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되버렸네 미안해요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어요..힘들어요 아주 많이"라고 고백했다.

▲ 이하 권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버리냐고? 아니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고 말한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어 사실이잖아 방관한거는 나도 잘 못 분명 있겠지 많겠지 내 성격에도 문젝가 있을거야 하지만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 없는건 너무 한거 아닐까..? 내가 너무 이기적인걸까 너무 큰걸 바라는걸까 내가 힘들다고 너무 나만 생각하는걸까 근데 나 정말 진심어린 사과 받고싶어 우리 가족은 무슨 죄야 무섭고 울고 응급실 그만 오고 싶대 그래도 그 곳이나 그 상대방한데 말 한마디 하지 않은 가족들이야 난 오늘 그 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고 나도 무서워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지도 무서워 11년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했던거 이제는 제 정신이 아닌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되버렸네 미안해요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어요..힘들어요 아주 많이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성국 "'성욕넘친다'고백후 친구들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최성국이 성욕 근황 강제 공개 후 친구들의 반응을 전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박선영은 최성국에게 "너 저번 여행 진실게임 때 성욕이 넘친다 그래서 ㅋㅋ"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최성국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테넷’ 주인공 존 데이비드 워싱턴, “아직도 영화 내용 이해하지 못했다” 솔직 고백[해외이슈]
엠마 스톤, 'SNL 작가'와 이미 결혼했나 "코로나19로 미뤘던 3월 결혼식을…" [해외이슈]
판빙빙, 생일 기념 36억 다이아몬드 반지 자랑→과거 탈세 이력에 비난ing [해외이슈]
日 원로배우 후지키 타카시, 80세에 극단적 선택 "배우로서 계속 나갈 자신 없다"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