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목구비 믿은 김하늘, 맨얼굴 같은 투명 화장
'시선 강탈'…치어리더, 무시무시한 근육질 몸매
김학래, 훈남 아들에게 의미심장 충고
심진화 "시어머니, 돈 못 벌어도 잘 벌어도 눈치"
이혜성 "'전현무 여친' 수식어 부담, 앞으로…"
김영희, '10살 연하' 예비신랑에 당부한 말
'슴부심 충만'…김나정 아나, 당당하게 오픈
최란 "김구라 때문에 이충희와 부부싸움" 무슨 일
.
"남자들끼리 커피숍"…'바퀴달린집' 엄태구, 예능서 보기드문 낯가림…'폭소' [MD리뷰]
20-08-07 06: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엄태구가 안절부절 첫 예능 신고식을 치렀다.

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바퀴 달린 집'에선 김희원의 친구들 고창석, 이정은, 박혁권, 엄태구가 경기 남양주에 위치한 철마산 캠핌장에 초대됐다.

그간 성동일, 여진구의 손님 방문 때마다 부러워하던 김희원은 이날 네 명의 친구들을 한꺼번에 부르며 인맥을 과시했다.

예능 첫 출연인 엄태구는 가장 먼저 '바퀴 달린 집'을 찾았다. 선 굵은 연기로 강한 이미지가 있었던 그는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로 매사 소곤소곤 말하면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엄태구는 일이 없는 날엔 "집에서 청소하고, 밖에 잘 안 나간다"고 고백했고, 김희원처럼 술을 마시지 않아 두 사람이 만나면 "커피 마시고 또 다른 커피숍에 간다"고 했다.

성동일은 이런 엄태구를 두고 "너 유명하다. 내성적이고 말없고, 외모하고 다르다고. 그런데 어떻게 거친 역만 하냐. 액션 좋아하냐"며 궁금해 했다.

그러자 엄태구는 "액션은 몸이 아파서 많이 안 좋아한다"고 수줍게 고백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성동일은 낯을 많이 가리는 엄태구와 절친한 김희원에게 "만만해서 만나는 거 아니냐"며 묻기도 했다.


이정은은 의지로 닭살을 만드는 김희원의 개인기를 제보했다. 김희원은 곧바로 소매를 걷어붙이고 개인기를 성공시켜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나 김희원은 "카메라에 안 잡혀서 써 먹질 못한다"는 단점을 밝히면서 "전혀 인생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바퀴 달린 집'의 공식 운전사로 활약해온 김희원은 깻잎 국물 떡볶이에도 도전했다. 그런데 손님들은 서로의 눈치만 봤다. 성동일은 "민물 매운탕 맛 난다"고 평가했고, 이후 면 사리가 더해져 라볶이로 재탄생했다.

엄태구는 성동일과 영화 '특수본'에서 만났던 인연을 공개했다. "취조실 장면에서 태국 사람 역할 중에 한 명이었다"는 것. 성동일은 그제서야 엄태구를 기억했고 "그때 그 배우가 너였냐. 왜 이제야 얘기했냐"며 무척이나 반가워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학래, 훈남 아들에게 의미심장 충고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김학래가 아들에게 너스레를 떨었다. 20일 밤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김학래 부부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김장을 하는 임미숙을 도와 부엌일을 한 김학래. 하지만 서툰 탓에 구...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日 원로배우 후지키 타카시, 80세에 극단적 선택 "배우로서 계속 나갈 자신 없다" [해외이슈]
톰 홀랜드, 인터뷰 도중 의자 부서져 “꽈당” 영상 화제[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차기 ‘블랙 위도우’는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가 맡아야”[해외이슈]
‘블랙핑크’ 콜라보 셀레나 고메즈, 페이스북 저커버그에 직격탄 “인종차별·혐오 확산 계정 폐쇄하라” 요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