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우연, 부담스러운 초미니 입고 파격 댄스 '아찔'
'몸선 대박'…최소미, 앉아서도 S라인 유지
김완기 부인 "남편과 관계하다 앞니 금가"
"편히 쉬도록" 윤지오, 난데없는 사망설…왜
전진, 파격 쇼트커트 변신한 ♥류이서 보고…
정형돈, 활동중단 직전 컨디션 난조 포착
직설적인 보아, 서장훈 뼈 때린 한마디
'피골이 상접'…치어리더, 심각한 기아 몸매
.
박경, 음원 사재기 저격→학폭 의혹에 빠른 인정 "직접 용서 구하고 싶다" [종합]
20-09-30 0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그룹 블락비 박경이 학폭 가해자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최근 박경과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가 SNS를 통해 "전 블락비 박경 학폭 피해자"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당시 박경은 머리에 짱이라고 'Z 모양'을 새기고 다니는 일진이었습니다.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습니다"라고 했다.

또한 "특히나 약한 애들한테 더 무서운 존재였습니다. 장애가 있는 친구나 특히 동급생보다는 후배들을 때렸고 동급생들 중에서도 특히 체구가 작거나 제일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습니다"라고 박경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가식 떨면서 저렇게 활동하는게 너무 위선자 같습니다. 진심으로 뉘우쳤으면 좋겠고 활동을 하더라도 제발 안 그런 척이라도 하지 않고 살았으면 합니다"라고 했다.

더불어 "막으려 해도 막아지지 않는 일이 있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 박경이 당장 상황을 모면하려고 거짓으로 대하지 말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피해자들한테 사과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논란이 되자 박경은 즉각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29일 자신의 SNS에 "저의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습니다. 죄송합니다.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습니다. 저는 바쁘게 살고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수 없다는걸 알고있습니다"라고 당시의 자신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라며 피해받은 이들에 대한 사과를 덧붙였다.

앞서 박경은 지난해 11월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음원 사재기 논란을 전면으로 제기해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언급된 당사자들이 박경을 허위사실 유포로 거론했으며, 검찰은 지난달 박경을 약식기소했다. 이후 법원은 박경에게 벌금 5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린 바 있다.

사재기 논란을 정면으로 제기한 박경을 응원하는 이들 중에는 학폭 가해자였다는 사실에 실망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과거의 잘못을 빠르게 뉘우치는 모습을 보며 긍정적 여론 등이 함께하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완기 부인 "남편과 관계중 앞니 금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김완기와 그의 아내 민경선이 부부관계 고민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민경선은 "우리 남편이 동네에서도 소문난 불꽃같은 사랑을 해주는 남자...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해리포터’ 엠마 왓슨, 일반인 남성과 공원 데이트 “코로나도 못말리는 사랑”[해외이슈]
‘토르:러브 앤 썬더’ 내년 1월 호주 촬영, “‘어벤져스5’ 느낌난다” 역대급 캐스팅[해외이슈]
‘토르4’ 크리스 프랫 “이봐 크리스 헴스워스, 운동 좀 그만해…비교되잖아”[해외이슈]
마블 ‘데드풀3’ 드디어 나온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각본 작업 착수”[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