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우연, 부담스러운 초미니 입고 파격 댄스 '아찔'
'몸선 대박'…최소미, 앉아서도 S라인 유지
김완기 부인 "남편과 관계하다 앞니 금가"
"편히 쉬도록" 윤지오, 난데없는 사망설…왜
전진, 파격 쇼트커트 변신한 ♥류이서 보고…
정형돈, 활동중단 직전 컨디션 난조 포착
직설적인 보아, 서장훈 뼈 때린 한마디
'피골이 상접'…치어리더, 심각한 기아 몸매
.
유튜버, 자극적 폭로전의 전성시대 [명희숙의 딥썰]
20-10-19 14: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오늘도 또.

연일 자극적 폭로가 쏟아진다.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연예인을 중심으로 화제가 되는 일반인들과 동료 유튜브 스타들까지 대중들이 몰랐던 일들이 공개된다.

최근 일부 유튜브 채널들은 유사 언론기관의 성격을 띄고 있다. 물론 언론에서 다루지 못하는 다양한 분야와 인물을 조명하다는 점에서 신선하기도 하지만, 그 방식과 폭로 내용 등이 지극히 사적이며 자극적이라는 점은 새로운 문제가 되고 있다.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근 대위와 유튜브 채널 '가짜 사나이'의 출연 교관들은 유튜버들의 핵심 폭로대상이 있다. 그들은 주변인들의 제보를 중심으로 과거의 비행과 은밀한 사생활에 대해 알린다. 이에 유튜버들의 이름과 유명인들의 이름이 함께 실시간 검색어 등에 오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언론이 '옐로우 저널리즘'을 경계하면서도 선을 넘을 때 역시 적지 않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성급하게 보도하기도 하고, 때론 언론 윤리강령에 어긋나는 자극적인 내용을 다루기도 한다. 하지만 대중은 그러한 언론에 대해서는 호기심을 가지면서도 따끔한 지적을 하기도 한다. 취재하는 이들 역시 그런 부분에 대해서 늘 상기하고 자신을 돌아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유튜버들에게는 그러한 책임감이 필요없다. 화제가 곧 자신의 유명세로 이어지고, 유명해지는 순간 즉각적으로 얻는 이익들이 많다. 사실을 알릴 의무가 있는 것이 아닌 자신을 대중에게 알리고 싶은 욕구만이 채널 운영에 필수조건인 것이다.

이에 과거 증권가의 일명 '찌라시'들이 유튜브 채널화되고 있다. 알아야 할 필요는 없지만 대중의 눈과 귀를 자극하는 이야기들이 좀 더 그럴싸하게 포장이 되고, 더 큰 파급력을 가진다. 정보의 접근성 역시 '찌라시'보다 더 손쉽다. 초등학생 아이들까지도 유튜브의 폭로에 매료된다.

점차 희미해진 언론과 정보의 경계성, 유튜브의 파급력 등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유튜버들의 무분별한 폭로를 막을 순 없다. 하지만 적어도 누군가의 인생을 무너뜨릴지도 모르는 자극적 정보에 굳이 귀기울일 필요가 있는지는 돌아봐야 하지 않을까.

[사진 = 정배우, 이근 유튜브 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완기 부인 "남편과 관계중 앞니 금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김완기와 그의 아내 민경선이 부부관계 고민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민경선은 "우리 남편이 동네에서도 소문난 불꽃같은 사랑을 해주는 남자...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해리포터’ 엠마 왓슨, 일반인 남성과 공원 데이트 “코로나도 못말리는 사랑”[해외이슈]
‘토르:러브 앤 썬더’ 내년 1월 호주 촬영, “‘어벤져스5’ 느낌난다” 역대급 캐스팅[해외이슈]
‘토르4’ 크리스 프랫 “이봐 크리스 헴스워스, 운동 좀 그만해…비교되잖아”[해외이슈]
마블 ‘데드풀3’ 드디어 나온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각본 작업 착수”[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