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우연, 부담스러운 초미니 입고 파격 댄스 '아찔'
'몸선 대박'…최소미, 앉아서도 S라인 유지
김완기 부인 "남편과 관계하다 앞니 금가"
"편히 쉬도록" 윤지오, 난데없는 사망설…왜
전진, 파격 쇼트커트 변신한 ♥류이서 보고…
정형돈, 활동중단 직전 컨디션 난조 포착
직설적인 보아, 서장훈 뼈 때린 한마디
'피골이 상접'…치어리더, 심각한 기아 몸매
.
김기범 "머리 기른 이유? 집에만 있다보니…잘 살고 있다" 근황 공개 [종합]
20-10-23 08: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출신 김기범의 근황이 공개됐다.

22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선 '김기범을 만나다 근황의 아이콘, '반올림2' 주여명...여전한 미소년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긴 장발과 성숙해진 인상으로 등장한 김기범은 머리를 기른 이유가 있냐는 질문에 "기르려고 기른 건 아니고 집에만 있다보니 기르게 됐다"며 "수염은 그냥 뒀다. 굳이 밀 필요있나. 귀찮지 않나"라고 쿨하게 답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활동 중단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가던 중 그는 "저는 제가 없어진지도 몰랐다. 그런 생각을 안하고 살았다"며 "사실 늘 저를 의심했다. 제가 못마땅했다. 연기할 때 딕션도 안 좋고. 그래서 2009년도에 연기를 제대로 배워서 하겠다고 3년 동안 아무 활동도 안 했다. 욕심이 강했던 것 같다. '조금 수긍하고 살 걸' 이런 생각을 한다"고 몰랐던 사연을 밝혔다.

동시에 김기범은 지난 2016년 중국에서 살이 찐 모습으로 포착돼 화제가 됐던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저는 원래 살이 찌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런데 2012년에 '아이 러브 이태리'에서 몸을 한 번 만들었었다. 그 이후로 운동을 안 하는 상태니까 80kg까지 쪘다. 어떻게 달라지는지 궁금해서 살이 쪄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기범은 2015년도부터 중국과 한국의 틀어진 관계 때문에 다시 한국으로 오게 됐다고. "2015년부터 중국에서 한국 배우를 아예 안 쓴다고 했다. 한국에 와서 회사를 찾아다녔는데 갈 때마다 1, 2년 동안 계속 그냥 쉬게 됐다. 제가 그동안 쌓아온 저의 모자람 때문일 거다"라고 겸손히 답했다.

그러면서 "예전엔 예능도 잘 안했다. 제 진짜 모습이 밝혀지면 작품을 보실 때 집중이 안 되실까봐 더욱 피했다. 그렇게 살다가 지금 느끼는 점은 '왜 그렇게까지 고집을 피웠을까'하는 그런 생각이 든다"며 "사실 저는 주목받는 걸 즐기는 사람은 아닌 것 같다. 조용히 지내는 걸 좋아한다"고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안겼다.

끝으로 김희철을 통해 최근 유튜브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힌 김기범은 "어느날 희철이 형한테 연락이 왔다. 2-3분 정도 영상을 찍으라해서 걷고 있다가 보냈다. 그거 다 형이 올린거다. 김희철이란 사람 자체가 사람들을 잘 챙긴다. 유튜브라는 채널을 통해 어렸을 때 나를 좋아해줬던 분들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감에 시작하게 됐다"며 "저는 잘 먹고 잘 살고 있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 꼭 이겨내시고, 행복하시라"라고 인사를 건넸다.

[사진 = 유튜브 '근황올림픽' 화면 캡처]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완기 부인 "남편과 관계중 앞니 금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김완기와 그의 아내 민경선이 부부관계 고민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민경선은 "우리 남편이 동네에서도 소문난 불꽃같은 사랑을 해주는 남자...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해리포터’ 엠마 왓슨, 일반인 남성과 공원 데이트 “코로나도 못말리는 사랑”[해외이슈]
‘토르:러브 앤 썬더’ 내년 1월 호주 촬영, “‘어벤져스5’ 느낌난다” 역대급 캐스팅[해외이슈]
‘토르4’ 크리스 프랫 “이봐 크리스 헴스워스, 운동 좀 그만해…비교되잖아”[해외이슈]
마블 ‘데드풀3’ 드디어 나온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각본 작업 착수”[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