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우연, 부담스러운 초미니 입고 파격 댄스 '아찔'
'몸선 대박'…최소미, 앉아서도 S라인 유지
김완기 부인 "남편과 관계하다 앞니 금가"
"편히 쉬도록" 윤지오, 난데없는 사망설…왜
전진, 파격 쇼트커트 변신한 ♥류이서 보고…
정형돈, 활동중단 직전 컨디션 난조 포착
직설적인 보아, 서장훈 뼈 때린 한마디
'피골이 상접'…치어리더, 심각한 기아 몸매
.
“아이린 향한 도 넘은 비난 그만하라”, 옹호글 쏟아지며 여론 급반전[종합]
20-10-24 19: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본명 배주현·29)이 인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측근들의 옹호글이 이어지며 일방적 비난 여론이 바뀌는 분위기다. 스타일리스트의 최초 폭로가 나왔을 때만해도 아이린을 향한 도를 넘은 비난이 쏟아졌지만, 아이린이 곧바로 사과하고 진심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인데다 측근들도 평소의 아이린의 행동에 증언에 나서면서 비난 수위가 낮아지는 상황이다.

레드벨벳의 안무를 담당했던 디렉터 최선희씨는 23일 “주현이(아이린)에 대해 너무 큰 오해가 쌓이는 것 같다. 제가 아는 아이린은 일에 대한 에너지와 디테일이 강한 귀여움이 넘치고 정 많은 똑순이다. 물론 많은 사람들이 모여 일하는 곳이라 간혹 의견 대립이 있을 때도 있지만, 그런 날에는 항상 먼저 문자 보내고 의견 조율하고 감사함과 파이팅을 건네는 정 많고 예쁜 친구다. 그럴 때 더 열심히 할 힘이 생긴다. 너무 큰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명 메이크업아티스트 수경도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린'이라는 해시태그로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수경은 "그동안 샵에서는 별 일 없었냐고 물어보시는데, 당연히 샵을 노래 다니면 얘기는 나온다. 그런데 아이린은 좋은 얘기가 많은 연예인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연말이면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는 손편지에 막내 스태프들까지도 비타민 선물을 챙기고, 감사 인사를 할 줄 아는 그런 연예인이다. 선물이 다는 아니지만, 평소 인성이 좋았기에 샵의 많은 스태프들이 아이린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좋은 면이 더 많은 연예인이기에 이 상황이 참 안타깝다. 아이린, 팬 분들이 알고 있는 그런 좋은 사람 맞다. 몇 자 안되는 글로라도 아이린 그녀에게 작은 힘이라도 되어주고 싶다. #아이린 #힘내요"라며 아이린을 응원했다.


아이린과 5년간 함께 했다는 댄서팀 A씨는 23일 인스타그램에 아이린에게 받은 것으로 보이는 손편지 사진을 올렸다. 이와 함께 "앨범 준비부터 방송 콘서트까지 거의 쉴 틈 없이 함께해 온 것 같다. 신경 안 쓰는 듯하면서도 매 활동마다 댄서들 가장 먼저 마음 써주고 챙겨주는 섬세한 사람. 함께 활동하는 댄서들에게 한명한명 손편지로 마음을 전달하는 아티스트가 과연 몇이나 될까?"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언니에 대해 전부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오랜 시간 옆에서 같이 활동해 온 댄서로서, 마음만은 그 누구보다 따뜻한 사람이라 믿는다"며 "주현 언니 항상 고마워요"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여러 측근들이 아이린이 “그럴 사람이 아니다”라고 증언에 나서는 상황이다.


앞서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B씨는 21일 한 연예인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B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낯선 방에서의 지옥 같은 20여 분이었다.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눈물이 흘렀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B씨는 '싸이코(Psycho)'와 '몬스터(Monster)'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싸이코'와 '몬스터'는 각각 레드벨벳, 레드벨벳 유닛 아이린과 슬기의 곡명이다. 이에 해당 연예인이 아이린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파문이 확산되자 아이린은 즉각 사과했다. 그는 "나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내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이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B씨도 “아이린에게 직접 사과를 받았다”면서 현재 폭로글을 내린 상태다.

네티즌들은 “완벽한 사람은 없다. 아이린이 잘못을 뉘우치고 인정하며 더 나은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완기 부인 "남편과 관계중 앞니 금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김완기와 그의 아내 민경선이 부부관계 고민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민경선은 "우리 남편이 동네에서도 소문난 불꽃같은 사랑을 해주는 남자...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해리포터’ 엠마 왓슨, 일반인 남성과 공원 데이트 “코로나도 못말리는 사랑”[해외이슈]
‘토르:러브 앤 썬더’ 내년 1월 호주 촬영, “‘어벤져스5’ 느낌난다” 역대급 캐스팅[해외이슈]
‘토르4’ 크리스 프랫 “이봐 크리스 헴스워스, 운동 좀 그만해…비교되잖아”[해외이슈]
마블 ‘데드풀3’ 드디어 나온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각본 작업 착수”[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