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메츠·린도어 장기계약 맺나 "반대하지 않아vs몇 주 안에 접근"
21-01-12 16: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장기계약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유격수 프란시스코 린도어(28)를 품에 안은 뉴욕 메츠. 이제 관심사는 메츠가 린도어에게 장기계약을 안겨 주느냐다. 린도어는 2021시즌이 끝나면 FA 자격을 얻는다. 메츠가 린도어를 오랫동안 보유하려면 장기계약이 필수다.

린도어는 2015년에 메이저리그에 데뷔, 2020년까지 777경기서 타율 0.285 138홈런 411타점 508득점 OPS 0.833를 기록했다. 아메리칸리그 골드글러브 및 실버슬러거 2회씩 수상했다. 올스타에는 네 차례 선정됐다.

린도어의 2020시즌 연봉은 1750만달러였다. 올 시즌에는 2000만달러를 넘어갈 수 있다. LA 다저스가 2020~2021년 오프시즌에 무키 베츠를 트레이드로 영입한 뒤 장기계약으로 묶었던 것처럼, 이젠 메츠가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 '억만장자' 구단주 스티브 코헨의 자금력이 기대를 모은다.

린도어는 1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언론들과 비대면 인터뷰를 가졌다. MLB.com에 따르면, 린도어는 "메츠에 오게 돼 기쁘다"라면서 "나는 장기계약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 양쪽 모두의 이치에 맞아야 한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보겠다. 새로운 장을 열게 돼 매우 흥분된다"라고 했다.

MLB.com에 따르면 클리블랜드도 과거 린도어와 장기계약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결국 페이롤 감축 차원에서 메츠로 트레이드 했다. MLB.com은 "이제 메츠는 린도어를 장기계약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노력해야 할 의무감이 있다. 성공한다면, 린도어는 향후 10년 혹은 그 이상 프랜차이즈 간판스타가 될 것이다"라고 했다.

샌디 엘더슨 메츠 사장도 장기계약 가능성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다. MLB.com에 "우리가 린도어를 영입한 건 그의 현재 능력과 장기계약을 맺을 가능성 때문이다. 장기계약이 보장된 건 아니다. 앞으로 몇 주 안에 접근하게 될 것이다"라고 했다.

[린도어.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12경기 100K 'AL 1위 등극' 토론토 1461억원 에
류현진(36)이 없는 토론토의 선발진에 확실한 에이스가 있다. 바로 케빈 가우스먼(32)이다. 류현진까지 합류한다면 토론토 선발진은 더 강해질 것은 분명하다. 가우스먼은 2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메...
해외이슈
‘성전환’ 엘리엇 페이지, “유명 男배우가 나와 성관계하겠다고 협박”[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4’ 제작 중단, 파업 작가들과 연대하기 위해”[해외이슈]
[공식]크리스토퍼 놀란 ‘오펜하이머’,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러닝타임 3시간 미만[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