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랑종', 온몸을 휘감는 끈적한 공포의 향연 [양유진의 클로즈업]
21-07-04 09: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습하고 끈적한 공포가 온몸을 휘감는다. 심장을 얼어붙게 하는 서스펜스로 오감을 자극할 영화 '랑종'(감독 반종 피산다나쿤)이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 이산 지역의 낯선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담았다. 제목 '랑종'은 태국어로 '무당'을 뜻한다.

'곡성'으로 신드롬을 일으킨 나홍진 감독이 기획, 제작, 원안을, '셔터'를 통해 태국 대표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반종 피산다나쿤이 연출을 맡았다. 한국과 태국 호러 영화의 새 지평을 연 두 사람의 협업은 일찌감치 국내외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언론 시사회에서 가장 먼저 베일을 벗은 영화는 기대치를 가뿐하게 뛰어넘었다.

'바얀 신'을 섬겨온 가문의 대를 이어 랑종이 된 님(싸와니 우툼마)은 '마티얌', 즉 신내림을 거부한 언니 노이(씨라니 얀키띠칸) 대신 선택받아 운명을 받아들이고 무당으로 살아가고 있다. 형부의 장례식장에서 조카 밍(나릴야 군몽콘켓)의 상태가 심상치 않은 것을 직감한 님은 이 증상이 신내림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한다.

밍의 엄마 노이는 밍에게 벌어진 현상이 자신이 겪은 신병 증세와 비슷하다고 느끼면서도 딸을 랑종으로 만들지 않기 위해 현실을 부정한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이상 증세가 심각해지는 밍. 무당을 취재하기 위해 님과 동행한 촬영팀은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순간을 포착하기 위해 밍과 님, 그리고 가족에게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현상을 카메라에 담기 시작한다.


'랑종'의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은 장점인 동시에 단점으로 통했다. 영화 초반, 인물 소개와 배경 설명에 치중한 탓에 다소 지루한 이야기 전개가 이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밍이 빙의되기 시작한 이후부터 엔딩 크레딧이 나오기 전까지 쉴 틈 없이 몰아치며 끝내 전율을 안긴다. 그중 압권은 퇴마를 앞두고 밍의 집에 설치된 카메라 영상이 공개되는 장면이다. 적절한 점프 스케어와 기괴한 몸짓으로 숨이 멎을 것 같은 극강의 불안을 불러온다. 여기에 카메라를 손에 들고 찍는 핸드 헬드 기법을 더해 생생하고 사실적인 느낌을 살렸다.

러닝타임 내내 덥고 습한 태국 날씨가 피부 깊숙이 와닿는다. 실제로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이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리기 위해 우기에 촬영을 진행했다. 덕분에 축축한 흙냄새가 코끝에 진동하는 듯한 오묘한 기분이 드는 강렬한 영화적 체험을 누리게 한다.

무엇보다도 '랑종'을 빛낸 것은 영화의 주역인 나릴야 군몽콘켓이다. 평범한 회사원이 극단적으로 변모하며 광기에 휩싸이는 밍을 놀랍도록 정교하게 표현했다. 수많은 오디션을 거쳐 발탁된 나릴야 군몽콘켓은 외형 변화를 꾀하기 위해 10kg 감량도 서슴지 않았으며 연기 경험이 풍부한 배우가 아님에도 감독의 세부적인 가이드라인 없이 굵은 호연을 펼쳐 감탄하게 했다.

다만 몇몇 적나라하고 끔찍한 묘사는 공포를 넘어 충격적이기까지 해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절대 잔혹하거나 선정적인 장면을 팔아 영화를 만들자는 마음은 아니었다. 내용과 관계없는 장면은 넣지 않았다"라는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지만 받아들이기 거북할 정도로 자극적이다.

오는 14일 개봉. 러닝타임 131분.

[사진 = 쇼박스 제공]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비 '춤 만큼 멋진 열창'
가수 비가 10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진행된 '서울페스타 2022 개막공연 '케이팝 슈퍼 라이브(K-POP SUPER LIVE)' 공연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MC 차은우 김세정의 진행으로 싸이, 비, 타이거 JK, 윤미래, 비지, ...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싸우는게 사실이야?” 27살 베컴 며느리에 궁금증 폭발[해외이슈](종합)
“엠버 허드에 승리” 조니 뎁, 남자향수 브랜드 수백만 달러 재계약[해외이슈]
“유방암 고통으로 많이 고생”, 올리비아 뉴튼 존 사망 5일전부터 쇠약[해외이슈]
“13살 연하 남친과 헤어졌지만” 41살 킴 카다시안, 훌훌 털고 일에 매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