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석열, "정치 할만하시냐" 물으니 하는 말이…
정엽, 카사노바 인증? "연애 쉬지 않는 이유는…"
"되게 괜찮은 사람"…한혜진, 前남친 놓치고 후회?
'코로나19 확진' 손흥민, 입원대신 최소10일 격리
MC몽 "백신 맞고 새벽 응급실行, 죽을만큼 아파"
고은아, 돈 때문에 가족과 연 끊을 뻔한 사연
혜림, 임신 6개월차 D라인 '깜찍 그 자체'
"배는 지켰네"…이지혜, 출산 앞두고 아찔 부상
"코로나 시대, 웃음 주는 드라마"…'달리와 감자탕', 아트로맨스가 온다 [종합]
21-09-16 14: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아트, 로맨틱, 코미디 세 가지 요소를 만족시키는 드라마가 온다.

16일 오후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 제작발표회가 이정섭 감독, 배우 김민재, 박규영, 권율, 황희, 연우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다.

3개월 만에 부활하는 KBS 수목극의 첫 번째 주자로 낙점된 '달리와 감자탕'은 눈을 사로잡는 아름다운 미술관을 배경으로 성장 배경, 학력, 취향 등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남녀의 이야기를 그려낼 신개념 아티스틱 로맨스로 기대를 받고 있다.


연출자인 이정섭 감독은 "일자무식의 졸부 남자와 뼛속까지 명품, 명문가 집안인 여자가 미술관을 두고 지킬 것인가, 뺏을 것인가를 두고 펼쳐지는 이야기다. 그러면서 사랑 이야기가 그려진다"면서 "미술을 소재로 하는 드라마이다보니, 관련해서 신경을 많이 썼다. 극중 설치 미술 전시회도 가짜가 아니고 진짜여야 진정성이 담길 것이라는 생각에 실제 작가분들이 세 달 가량 작업한 작품을 드라마에 담으려고 했다. 미술관 투어를 하는 듯한 재미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제빵왕 김탁구', '동네변호사 조들호' 같은 내 전작처럼 제목에 이름이 들어가는 드라마인데, 이 작품도 잘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촬영, 편집 후 반응을 봤는데 우리 작품을 굉장히 즐겁게 봐주더라. 코로나19 시기 그 어려움을 잊을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배우들은 서로의 호흡을 자랑했다. 김민재는 "박규영과는 예전에도 함께 호흡을 맞춰본 적이 있어서 편안했고, 그 덕분에 집중도가 높은 촬영이었다. 대화도 많이 나눴다"고 이야기했다.


박규영 또한 "김민재와 이번에 긴 호흡을 맞춰보니 부드럽고, 유연하면서 그 속에서 카리스마와 강단도 있는 배우였다. 많이 배우면서 촬영을 했다"고 털어놨다.

행사 말미 김민재는 "우리 작품에는 아트, 로맨틱, 코미디 세 가지 요소가 다 있다. 특히 요즘 같이 힘든 시기에 코미디라는 요소가 있어서 잘 즐기실 수 있을 것이다"고 예고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KBS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혜진 "구남친, 괜찮은 사람" 미화…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모델 한혜진이 과거 연애 썰을 공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연애의 참견3'(이하 '연참3')에서 곽정은은 "내가 차고 다시 연락한 적 있다. 그런데 너무 냉정하게 '나는 너랑 다시 연락할 생각이 없어'라고 ...
종합
연예
스포츠
레드벨벳 조이 '마스크로 가릴 수 없는 상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안했다니까, 몇 번이나 말해” 앤드류 가필드 짜증[해외이슈]
“‘돈룩업’ 촬영중에 이빨 빠져, 치과는 못 가고…” 제니퍼 로렌스 어떻게했나[해외이슈]
충격적인 콧구멍 피어싱, ‘블랙위도우’ 플로렌스 퓨 "사진 보면 비명 지를 것”[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네가 날 저격하다니…” 총기사고 알렉 볼드윈 불쾌감 토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