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완전히 엉망, 당장 PS하면 5선발" 류현진 향한 담당기자 혹평
21-09-18 09: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최근 5경기 중 3경기는 완전히 엉망이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부진에 MLB.com 담당기자 키건 매디슨도 충격을 받은 모양이다. 류현진은 18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경기서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했다.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원정경기서 2⅓이닝 8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1볼넷 7실점으로 무너진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3이닝도 버티지 못했다. 8월 6경기서 2승3패 평균자책점 6.21은 아무 것도 아니다. 9월에는 3경기서 1승 평균자책점 10.45다.

더 이상 90마일대 포심이 나오지 못하면 얻어 맞는다. 그만큼 메이저리그 타자들에게 완전히 분석된 듯한 모습이다.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이 통하지 않자 커터와 커브도 효율성이 떨어진다. 한 마디로 답이 안 보인다.

매디슨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다섯 차례 등판 중 세 차례는 완전히 엉망이었다. 타이밍도 좋지 않다. 올 봄 더니든에서 토론토 선발진의 에이스는 류현진이었다. 지금 당장 포스트시즌을 하면 5선발일 수도 있다"라고 했다.

캐나다 TSN의 스캇 메첼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그는 믿을 수 없는 모습이다"라고 했다.

[류현진.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12경기 100K 'AL 1위 등극' 토론토 1461억원 에
류현진(36)이 없는 토론토의 선발진에 확실한 에이스가 있다. 바로 케빈 가우스먼(32)이다. 류현진까지 합류한다면 토론토 선발진은 더 강해질 것은 분명하다. 가우스먼은 2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메...
해외이슈
‘성전환’ 엘리엇 페이지, “유명 男배우가 나와 성관계하겠다고 협박”[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4’ 제작 중단, 파업 작가들과 연대하기 위해”[해외이슈]
[공식]크리스토퍼 놀란 ‘오펜하이머’,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러닝타임 3시간 미만[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