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황정음, 재결합 이영돈과 애정 뿜뿜 '닭살이야'
"여러분 죄송합니다"…장민호, 무릎 꿇은 사연
"카드값 보지 않아"…채정안, 명품 사재기 작렬
'이별 준비' 라셈…통역도 팬들도 울었다
유재석 "소속사 옮기면서 달라진 점은…" 헉!
'박지성♥' 김민지, 런던 일상 공개…럭셔리+우아
박성광 감독 데뷔 돕는 ♥이솔이 '내조 대박'
'포니테일 때문이야'…에일리, 쭉 찢어진 눈
"죄송합니다" 안우진은 2아웃, 야구인생의 위기관리능력도 중요하다[MD이슈]
21-09-24 04: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죄송합니다."

키움 안우진은 23일 고척 NC전서 5⅔이닝 4피안타 10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시즌 4승(7패)을 따냈다. 자신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을 기록했고, 팀의 6연패도 끊었다. 개인적으로는 2개월 반만의 승리였다.

그러나 안우진은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서 "죄송"이라는 말을 정확히 5번이나 반복해야 했다. 그럴 수밖에 없었다. 7월 초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에 따른 사적모임 및 음주 사건의 주인공이었기 때문이다.

한현희가 도쿄올림픽 야구대표팀에서 하차하면서 자필 사과문을 발표한 것과 달리, 안우진은 전혀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결국 징계를 마치고서야 팬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이날 키움이 졌다면, 사과 시점은 더 늦어질 뻔했다.

안우진은 "프로야구 선수로서 잘못된 행동을 해서 반성하고 있다. 팀원들에게 죄송하다. 그동안 잘못에 대해 많이 반성해왔다. 팬들에게 실망시켜 드려 죄송하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했다. 복귀 관련 논란에 대해서도 "내 잘못이다. 죄송하다"라고 했다.

안우진은 경기에 앞서 선수들에게도 공식 사과했다. 결과적으로 복귀전은 그동안의 속죄투가 된 모양새다. 그러나 끝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안우진은 사과를 한 것일 뿐, 용서 혹은 KBO리그의 상품 중 하나로서 소비하고 지지할 것인지에 대한 판단은 KBO리그의 주인인 팬들이 한다.



이제 안우진은 진짜 시험대에 오른다. 이미 고교 시절 학교폭력 논란으로 2018년 입단과 동시에 1~2군 스프링캠프 참가 금지 및 개막 후 5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소화한 바 있다. 이후 1군 등록과 함께 "좋은 사람이 되겠다"라고 했다. 그러나 3년만에 술판 파동으로 팬들의 믿음을 걷어찼다.

그리고 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제 팬들은 안우진이 그 마음을 잊지 않은 채 좋은 사람으로 다시 태어날 것인지 지켜볼 것이다. 훌륭한 야구선수로 거듭나는 것과는 전혀 별개의 일이다. 이미 두 차례 사고를 치면서, 더 이상 야구만으로는 보답할 수 없는 처지다.

홍원기 감독은 6연패 탈출 직후 안우진 관련 코멘트를 전혀 하지 않았다. 논란을 의식하기도 했지만, 인간적으로는 안우진을 용서하지 않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경기 전 안우진에게 인사를 받았을 때도 별 다른 말은 하지 않았다. 그저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 본인이 잘 알 것이다"라고 했다.

야구는 '인생의 축소판'이라는 말이 있다. 안우진은 프로 4년차, 만 22세인데 이미 야구인생에서 2아웃에 몰린 것이나 마찬가지다. 어쩌면 1아웃만 남았을지도 모른다. 투수로서 위기관리능력도 중요하지만, 야구인생에서 인간 안우진의 위기관리능력이 더 중요한 시점이다.

[안우진. 사진 = 고척돔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혜진 "구남친, 괜찮은 사람" 미화…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모델 한혜진이 과거 연애 썰을 공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연애의 참견3'(이하 '연참3')에서 곽정은은 "내가 차고 다시 연락한 적 있다. 그런데 너무 냉정하게 '나는 너랑 다시 연락할 생각이 없어'라고 ...
종합
연예
스포츠
다비치 강민경·이해리, 오늘은 개그듀오? '우...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돈룩업’ 촬영중에 이빨 빠져, 치과는 못 가고…” 제니퍼 로렌스 어떻게했나[해외이슈]
충격적인 콧구멍 피어싱, ‘블랙위도우’ 플로렌스 퓨 "사진 보면 비명 지를 것”[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네가 날 저격하다니…” 총기사고 알렉 볼드윈 불쾌감 토로[해외이슈]
“만나서 무슨 얘기했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18세 연하 전 여친과 수다 떨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