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지현, 7살 子 발길질+"죽일 거야" 분노에…
김윤주 "남편 권정열, XX 때문에 극혐했다"
양준혁 "안방 갈 시간도 아까워서…" 후끈
[단독] 리그 중단 KIA만 반대…차명석 폭로
'말랐는데 반전이네'…이세영, 거대 볼륨 공개
조이, 감탄 나오는 전신샷 '비율 완벽해'
PAOK, 이재영·이다영 '공짜'로 영입했다
'매력 만점'…걸그룹 외국인 멤버 열전 [하드털이]
"나도 보고 배워야겠다" 이정후의 품격, 강백호를 치켜세웠다[MD스토리]
21-09-27 04: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나도 보고 배워야겠다."

키움 이정후는 KT 강백호와 타격왕 경쟁 중이다. 25~26일 고척 롯데전서 잇따라 4안타씩 몰아치며 시즌 타율을 0.371(369타수 137안타)까지 끌어올렸다. 반면 2위 강백호는 26일 수원 LG전서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414타수 148안타 타율 0.357.

이정후는 2017년 데뷔 후 5년만에 생애 첫 타격왕에 도전한다. 그러나 차분했다. 2위 강백호가 시즌 중반까지 4할 언저리에 있다 하락세를 탔지만, 아직 시즌은 1개월 남았다. 다시 치고 올라올 가능성은 충분하다. 안타도, 타격왕도 마음 먹은대로 되는 건 아니다.

이정후와 강백호는 올해 도쿄올림픽에 함께 다녀오며 친분이 더 깊어진 듯하다. 이정후는 강백호의 타격 결과를 의식하지 않지만, 주위에서 간혹 확인해주기도 한다. 최근 한 선배가 이정후에게 농담조로 "백호가 못 쳤을 때 하나 치면 돼"라고 했다고 한다.

이정후는 "백호의 성적을 딱히 확인하는 편은 아니다. 선배들도 그냥 편하게 치라고 한다. 최근 백호와 연락은 딱히 하지 못했다. 백호도 팀이 1위 경쟁을 하고 있다. 곧 KT와 만나는 일정이 있는데 자연스럽게 볼 것 같다"라고 했다.

오히려 이정후는 1년 후배 강백호를 치켜세웠다. 그는 "백호는 아시다시피 파워를 갖춘 타자다. 작년과 비교할 때 올해 더 많이 성장한 것 같다. 작년에는 모든 공을 다 칠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올해는 기다릴 줄 도 알고 자기 존에 오는 공만 타격한다. 애버리지를 만들어냈다"라고 했다.

이정후와 강백호는 애버리지가 높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래도 강백호는 홈런타자에 가까운 갭히터이고, 이정후는 교타자이면서도 갭히터 성향을 갖고 있다. 체형만 보면 강백호가 장타력이 더 좋은 것 같은데 이정후의 장타력도 만만치 않고, 이정후가 더 정교해 보이지만, 강백호의 정교함도 만만치 않다.

이정후는 "올 시즌에 백호 타격을 보며 '나도 보고 배워야겠다' 싶었다. 나 같은 경우 정확하면서 강한 타구를 생산해야 하는데, 그런 점에서 조금 다른 것 같다. 지금 타격만 보면 백호가 (자신보다)더 많은 장타를 칠 수 있다"라고 했다.

[이정후와 강백호.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양준혁 "안방 갈 시간도 아까워…" 후끈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결혼 7개월 차인 야구계의 전설 양준혁이 19세 연하 아내 박현선과의 금실을 과시했다. 양준혁, 박현선 부부는 2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했다. 이날 양준혁, 박현선 부부의 집에서 식...
종합
연예
스포츠
'스우파' 허니제이·리헤이·리정, 아는형님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15살 딸 샤일로, 엄마 드레스 빌려 입고 여신 미모 뽐내[해외이슈]
"모두 망쳐" 안젤리나 졸리 어설픈 붙임머리, 왜 그런가 보니 [해외이슈]
‘스타워즈’ 해리슨 포드, 이탈리아서 신용카드 분실…‘제다이의 기사’가 찾아줘[해외이슈]
우주소녀 미기, '삼각관계 스캔들' 터졌다···중국 발칵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