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악수 거부 논란' 시메오네 "난 원래 악수 안해!"
21-10-20 10: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감독 디에고 시메오네가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과 악수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20일 오전 4시(한국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리버풀에게 2-3으로 패배했다.

이날 경기 리버풀이 모하메드 살라와 나비 케이타의 득점으로 먼저 앞서 나갔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곧장 따라붙었다. 앙투안 그리즈만의 연속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후반 33분 살라가 페널티킥을 성공하면서 리버풀이 3-2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판정에 대한 논란이 나왔다. 후반 30분 마리오 에르모소가 디오고 조타를 페널티 박스 안에서 밀쳐 리버풀은 페널티킥을 얻었다. 후반 40분 정반대 상황이 나왔다. 조타가 호세 히메네스를 넘어뜨렸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VAR 판독 이후 판정을 번복했다.



시메오네 감독은 판정에 대한 아쉬움을 보였다. 경기 종료 후 클롭 감독과 악수도 하지 않은체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클롭 감독은 시메오네에게 악수를 하러 가고 있었지만 시메오네 감독이 빠르게 경기장을 빠져나가 뒷모습만 지켜봤다.

경기 종료 후 인터뷰에서 시메오네 감독은 "나는 보통 경기가 끝난 후 인사를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서로 다른 문화를 가지고 있고, 나와 클롭 사이에는 아무 문제 없다"며 악수를 하지 않은 것에 악의는 없었다고 얘기했다.

한편 리버풀은 3연승을 질주하며 조 선두 자리를 지켰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1승 1무 1패 승점 4점으로 2위에 머물렀다.

[디에고 시메오네(사진 위), 경기 종료 후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시메오네. 사진=AFPBBNews, BT스포츠 중계 캡쳐]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연 “성폭행 당했다”…거짓 들통난 30대 여성의 최후
남성과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진 뒤 “성폭행을 당했다”며 무고한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두 사람은 가요주점에서 처음 만났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15일 대구지법 형사3단독 김지나 판사는 무고죄로 기소된 A(38)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
해외이슈
“19살 때 속옷 벗고 노출 연기 후회”, 36살 아만다 사이프리드 고백[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