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포니테일 때문이야'…에일리, 쭉 찢어진 눈
'아찔해'…지소연, 한껏 드러낸 맨엉덩이
김병현 "연봉 237억 받고 뭐 샀냐" 묻자…헉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폐암 공갈범" 막말
이효리, ♥이상순 SNS로 전한 근황 보니
청불 '오겜' 못 본 김주령 딸, 상상초월 반응
방탄소년단이 위대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이강철 감독, 두산 '왕단장' 만났다…왜?
‘촬영감독 사망’ 알렉 볼드윈, 실탄 장전된지 몰랐다…“내 마음이 찢어진다”[해외이슈]
21-10-23 20:0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촬영 중 소품 총기를 발사했다가 촬영 감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그는 실탄이 장전된지 전혀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오후 1시 50분께 알렉 볼드윈은 영화 '러스트'(Rust) 세트장에서 촬영 중 소품용으로 준비된 총을 발사했다. 이 총에 맞은 촬영 감독인 할리나 허친스(42)는 사망했고, 연출자 조엘 소자(45) 감독은 부상을 당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22일(현지시간) “조연출이 알렉 볼드윈에게 총을 건네며 안전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총은 영화 제작자인 한나 구티에레즈가 목조 건물 바깥의 카트에 놓아둔 3개 중 하나였다. 조연출 데이브 홀스는 실탄으로 장전된 사실을 모른 채 카트에서 총을 꺼내 볼드윈에게 가져다줬다.


알렉 볼드윈은 이날 SNS에 “아내이자 어머니이자 우리가 존경했던 우리 동료중 한명이었던 할리나 허친스의 목숨을 앗아간 비극적 사고에 대한 충격과 슬픔은 이루 말할수 없다. 경찰과 적극 협조해서 이 사고가 어떻게 일어났는지에 대해 적극 도움을 주고있다”고 전했다.

이어 “남편과 그의 가족에게 지원을 아끼지 않고 연락하고 있다. 할리나 남편, 아들, 할리나를 알고 사랑했던 모든 이들을 생각하면 내 마음이 찢어진다”고 말했다.

알렉 볼드윈은 사고가 일어난 직후 오열했다.

과거에도 미국에서는 촬영용 권총으로 인한 사망 사고가 종종 발생했다.

전설적 액션 배우 이소룡(브루스 리)의 아들 브랜던 리 또한 1993년에 영화 촬영 중 총격 사고로 숨졌다.

'러스트'는 19세기 뉴멕시코를 배경으로 한 서부영화로, 알렉 볼드윈은 이 작품에 주연이자 제작자로 참여했다.

알렉 볼드윈은 지난 1980년 NBC 드라마 '닥터스'로 데뷔했다. 이후 '디파티드'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등에 출연했으며 2017년엔 NBC 인기 코미디 프로 'SNL(Saturday Night Live)'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풍자하는 역할로 화제를 모았다. 제69회 에미상 코미디 부문 최우수 남우조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알렉 볼드윈은 민주당 지지자로, 총기규제에 찬성한 인물이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미국에서 총기 규제 여론이 불붙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병현 "연봉237억으로 뭐샀냐" 묻자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김병현이 메이거리거 시절을 회상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모교에 방문한 김병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병현의 모교 후배들은 "메이저리그 시절 연봉 237억 원 받았...
종합
연예
스포츠
'불후의 명곡' 에일리, 아름다운 미모도 왕...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홀랜드, “손흥민 만나서 정말로 반가워” 감격의 인증샷[해외이슈]
“여자가 5cm 더 크다고 문제되지 않아”, 톰 홀랜드♥젠데이아 “그는 신사였다”[해외이슈]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엔드게임’ 다시는 안보겠다” 왜?[해외이슈]
“토비 맥과이어 사진 투척”, 톰 홀랜드 이번에도 스포일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