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원래 이런 애였어?'…이세영의 은은한 광기
논란의 송지아, 역대급 민폐…"이미지 메이킹?"
김새롬 "前남친, 이별 통보에 식칼로…"
전율 "스텔라=야한 그룹" 탈퇴 후에도 고통
치어리더, 감당하기엔 너무 벅찬 볼륨 '거대해'
"임신부 태교하지 마, 오히려…" 전문의 조언
'살 더 뺐나'…유주, 한 뼘 치마에 드러난 뼈벅지
한혜진 "달라진 연인 관계? 스킨십이…" 헉
투모로우바이투게더, 美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첫 노미네이트
21-10-28 15: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미국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People's Choice Awards)'에서 첫 노미네이트됐다.

미국 TV 방송사 NBC와 E!가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올해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2021년의 새 아티스트(NEW ARTIST OF 2021)' 부문에 후보로 올랐다.

이 부문에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외에도 더 키드 라로이(The Kid LAROI), 올리비아 로드리고(Olivia Rodrigo), 24케이골든(24kGoldn), 기비온(Giveon), 벨라 포치(Bella Poarch), 테이트 맥레이(Tate McRae), 라우 알레한드로(Rauw Alejandro) 등 전 세계적으로 Z세대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글로벌 뮤지션들이 이름을 올렸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2021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에 방탄소년단 이외에 유일하게 수상 후보에 오른 K-팝 그룹으로,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이들의 글로벌 위상을 가늠케 한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5월 발표한 정규 2집 앨범 '혼돈의 장: 프리즈(FREEZE)'와 8월 내놓은 리패키지 앨범 '혼돈의 장: 파이트 오어 이스케이프(FIGHT OR ESCAPE)'로 완성도 높은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국내외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이들은 전 세계 Z세대들의 지지에 힘입어 각종 글로벌 차트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며 명실상부 '2021년 글로벌 대세 보이그룹'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들은 '혼돈의 장: 프리즈(FREEZE)'로 미국 빌보드의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통산 13주째 차트인에 성공, 올해 발매된 K-팝 그룹의 앨범 가운데 최장기간 '빌보드 200'에 차트인한 앨범이라는 타이틀을 지키고 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첫 노미네이트된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는 오는 12월 7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타모니카에서 열린다. 40개 부문에 대한 투표는 오는 28일부터 11월 17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진행된다.

[사진 = 빅히트뮤직 제공]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새롬 "前남친, 이별 통보에 식칼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방송인 김새롬이 데이트 폭력 피해를 고백했다. 김새롬은 1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미친.사랑.X'(이하 '미사X')에 출연했다. 이날 데이트 폭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김새롬은 "나는 되게 무서운 경험이 ...
종합
연예
스포츠
박군, 팬들을 향해 손하트 정조준 '잘 받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문나이트’ 가스파르 울리엘, 알프스서 스키사고로 사망…향년 37세[해외이슈]
“메간 폭스가 반지 빼면 마음이 아플거야”, 피를 마신 약혼남 6억 다이아몬드 애정[해외이슈]
“감히 날 속여”, 엠마 스톤이 ‘스파이더맨:노웨이홈’에 분노한 이유[해외이슈]
“8살때부터 12살 연상 사랑했지만, 이혼하자마자 결혼반지 빼” 아쿠아맨의 현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