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조현, 부풀어 오른 빵빵 볼륨 '상당한데?'
휘날리는 치어리더 초미니 '아찔해서 못 보겠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지석진, 탁재훈 돌직구에 "표현 XX 같다" 짜증
솔직한 문세윤 "'1박' 멤버에 대형★ 없어서…"
공무원이 115억 횡령해 가상화폐에 투자 '충격'
'명품 골반 돋보여'…조이, 요염 S라인 자태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프듀48 출신' 하이키 리이나 "데뷔 기뻐, 신인상 목표" [일문일답]
21-11-29 15: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걸그룹 하이키(H1-KEY)의 세 번째 멤버로 리이나(RIINA)가 공개됐다.

29일 그랜드라인 그룹은 하이키 공식 SNS를 통해 세 번째 멤버 리이나의 프로필 사진을 오픈했다.

공개된 사진 속 리이나는 중단발 헤어스타일로 시크한 매력을 뽐냈다. 모델 같은 비율과 당찬 포즈, 몽환적인 눈빛이 조화를 이루며 분위기만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오랜 시간 트레이닝을 받아 탄탄한 기본기를 자랑하는 리이나는 맑고 깨끗한 음색이 강점이다. 앞서 케이블채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에 출연해 대중에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리이나는 유창한 일본어 실력까지 겸비한 준비된 '글로벌돌'. 시크한 비주얼과 반대되는 환한 미소가 매력적이며, 연기 전공자로서 앞으로 다양한 활동이 기대되는 멤버다.

춤, 노래, 연기에 이어 외국어 실력까지 다재다능함을 자랑하는 리이나가 직접 쓴 나의 프로필과 일문일답을 준비했다.



▲ 이하 하이키 리이나 일문일답.

Q. 리이나의 롤모델은?

아이유 선배님이다. 여러 방면으로 활발히 활동하시는 모습이 정말 존경스럽다.

Q. 리이나가 생각하는 하이키만의 매력.

멤버 모두 다른 장점을 가지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다. 한 마디로 종합 선물세트!

Q. 하이키가 어떤 수식어로 불렸으면 하는지?

'에너제틱 돌'이라는 수식어가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눈빛 장인'으로 불리고 싶다.

Q. 데뷔 후 제일 하고 싶은 것.

가족들이 TV로 하이키의 연말 시상식 무대를 지켜보는 것을 꼭 경험해보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고척 스카이돔에서 하이키 단독 콘서트를 열고 싶다.

Q. 2022년 하이키의 목표.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을 받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개인 직캠 100만 뷰 달성하기. 팬들을 사로잡는 나만의 필살기를 준비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이키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

곧 저희를 보여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 두근거리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앞으로 하이키로서 멋있는 무대와 다양한 모습 많이 보여드릴 테니까 지켜봐 주시고, 응원 부탁드린다.

하이키는 오는 1월 5일 정식 데뷔 예정이다.

[사진 = GLG(그랜드라인 그룹) 제공]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골프 여제 박세리의 금전운, 연애운이 공개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에서 멤버들은 2022 신년운세를 보기로 했다. 이에 역술가는 박세리에게 "재운을 조금 과하게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에 돈은 ...
종합
연예
스포츠
'지금 우리 학교는' 이유미, 현장에서 앵그...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레이 제이와 두 번째 성관계 테이프 있다” 발칵[해외이슈]
“성전환 수술 대성공, 이젠 완벽한 남자”, 엘리엇 페이지 팬들 “섹시하다”[해외이슈]
“동성연인과 약혼파티, 너무 좋아” 크리스틴 스튜어트 행복한 열광[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콘서트 참석” 중국서 맹비난, ‘매트릭스4’ ‘존윅4’ 보이콧[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