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곽정욱 ,과거 SNS 화제…'누나가 여보됐네'
강호동, 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박기량·안지현, 동료들 굴욕 주는 '비주얼 투톱'
'뒤가 뻥'…리사, 섹시미 뿜뿜 아찔 뒤태
"바닥에 굴러"…강형욱 개물림 사고 전말 '끔찍'
'비집고 나오겠네'…치어리더, 솟아오른 볼륨
자꾸 명품만 사는 전현무, 전문가 일침에…
‘닥터 스트레인지’, 남자들에게 직격탄 “해로운 남성성 고쳐야”[해외이슈]
21-11-30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닥터 스트레인지’로 유명한 배네딕트 컴버배치(45)가 ‘해로운 남성성(Toxic Masculinity)’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28일(현지시간)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남성의 행동을 고쳐야한다”고 말했다.

배네딕트 컴버배치는 제임 캠피온 감독의 '파워 오브 도그(The power of the dog)'에서 고압적인 농장주를 연기했다.


그는 “오늘날 남성들에게서 이런 종류의 반항적인 면을 볼 수 있다"면서 "모든 남성들이 나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저 닥치고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컴버배치는 지난 10월 뉴욕영화제 시사회에서 기자들에게 "이 캐릭터는 젊은 시절 불타는 사랑을 가졌는데, 이는 용납될 수 없는 것이었고, 그 비극이 그를 ‘해로운 남성성’의 형태로 변형시켰다"고 말했다.

컴버배치는 이 캐릭터와 관련, "세상에 대한 증오와 외로움은 그의 해로운 남성성 때문에 더 악화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부분 남성들이 '해로운 남성성'은 가부장제 사회의 산물이라고 치부한다"며 "스스로 이런 점에 의문을 갖고 정면으로 비판한다면 남성들이 먼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해로운 남성성’(toxic masculinity)은 2018년 ‘미투’와 관련해 가장 집중 조명을 받은 말로 꼽혔다. 해로운 남성성은 남성의 신체적·사회적 능력에 대한 왜곡된 우월의식에 바탕해 여성에 대한 성폭력·차별 등을 휘두르는 것을 말한다.

한편 배네딕트 컴버배치는 오는 12월 15일 ‘스파이더맨:노웨이홈’으로 관객을 찾는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사진 = AFP/BB NEWS, 넷플릭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호동,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우먼 김민경이 방송인 강호동에게 힘으로 도발을 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에서 김민경은 "내가 마흔 살에 운동을 처음 경험했는데 그때 내가 레그프레스...
종합
연예
스포츠
리정, 컬투쇼 출격 '여유로운 손인사' [MD동...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콘서트 참석” 중국서 맹비난, ‘매트릭스4’ ‘존윅4’ 보이콧[해외이슈]
“또 디카프리오가 찍어줬나” 23살 연하 카밀라 모로네 아찔한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2년 동안 속인게 재미있어”, 앤드류 가필드가 알린 사람은?[해외이슈]
“8살때부터 사랑해도 성격 다르면 이혼”, 아쿠아맨 파경 이유 밝혀졌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