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구라 "'1박2일' 고정 출연, 작가도 찾아와 제안했는데 '거절'" 이제는 말할 수 있다
21-12-05 14: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가 '1박 2일' 창단 멤버가 될 뻔했던 '썰'을 풀었다.

3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연말 폭격기 김구라의 재림 (배우, PD 귀 열어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김구라는 "KBS가 공영방송이라 사실 출연료를 다른 M이나 S처럼 지르질 못한다. 그러다 보니 신인들에 기회를 많이 주는 곳이고, 저도 수혜를 많이 입었다. KBS에서 성장을 많이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한창 프로그램을 많이 할 때, KBS 2TV '1박 2일' 고정 제안이 들어왔다. 이우정 작가도 제게 찾아와서 하자고 했었는데, 제가 사실 그때 MBC와 100회 계약을 했었다"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김구라는 "지금 봤을 땐 바보 같은 선택인데 당시 제 입장에선 MBC 선택이 합리적이었던 게 출연료가 셌다. 제 가치를 인정해 줘서 꽤나 많은 돈을 선급으로 줬었다"라고 거침없이 밝혔다.

이어 "또 '1박 2일'에선 강호동 밑에 있는 건데 내가 그렇게 하는 것보다는 MBC 예능이 나았던 게, 김제동과 저 해서 투톱까진 아니지만 프로그램 내에선 위상이 나은 상황이었다. 자기 역량을 펼치기엔 작은 프로를 가는 게 나을 수도 있다는 거다. 그때 '1박 2일'엔 저 대신에 지상렬이 들어갔을 거다"라고 말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구라철' 영상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수해봉사후 주민과 다툼?…나경원 “野성향 만취男 욕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일행이 수해 볶구 봉사활동 이후 뒤풀이를 하다 주민들과 시비가 붙어 경찰까지 출동했다는 보도에 대해 나 전 의원은 “민주당 지지 성향의 서너 명이 먼저 욕설을 했다”고 해명했다. 나 전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
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