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곽정욱 ,과거 SNS 화제…'누나가 여보됐네'
강호동, 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박기량·안지현, 동료들 굴욕 주는 '비주얼 투톱'
'뒤가 뻥'…리사, 섹시미 뿜뿜 아찔 뒤태
"바닥에 굴러"…강형욱 개물림 사고 전말 '끔찍'
'비집고 나오겠네'…치어리더, 솟아오른 볼륨
자꾸 명품만 사는 전현무, 전문가 일침에…
장고 끝 'KIA 원클럽맨 김종국'…모기업은 대표이사·단장에게 힘 팍팍
21-12-05 14: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알고 보니 최준영 대표이사의 장고가 있었다. 위기의 타이거즈에 적합한 선택이라는 평가다.

KIA가 5일 김종국 감독과 3년 계약을 체결했다. 김 감독은 1996년 1차 지명으로 입단한 뒤 2009시즌 후 은퇴할 때까지 타이거즈에서만 뛰었다. 코치 생활 역시 11년간 타이거즈에서만 했다. 그 사이 국가대표팀 단골 코치로 활동하며 능력을 인정 받았다.

맷 윌리엄스 전 감독 시절에도 수비코치를 하다 수석코치까지 맡았고, 윌리엄스 전 감독의 경질 이후 1군 마무리훈련을 이끌며 내부 승격 시 감독 1순위로 꼽혔다. 온화하고 부드러운 성품에 리더십까지 갖춘 지도자로 평가 받았다.

KIA가 윌리엄스 전 감독을 퇴진시킨 게 11월 초였다. 신임감독 선임까지 1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장정석 단장이 11월 말에 선임됐지만, 최준영 대표이사는 먼저 야구단 업무를 병행해왔다. 결국 최 대표이사의 고민의 시간이 길어지면서 감독 선임이 늦어졌다.

실제 장정석 단장은 부임 후 최 대표이사와 감독 후보군들에 대한 많은 얘기를 주고 받아왔다고 소개했다. 장 단장은 5일 전화통화서 "대표이사님이 내게 많이 여쭤보셨고, 나 역시 많이 말씀 드렸다. 내게 힘을 많이 실어줬다"라고 했다.

최 대표이사는 2017년 통합우승 후 표류한 타이거즈를 살리기 위해 변화를 갈망했다. 장 단장은 "심도 있게 변화를 가져가려고 했다. 대표이사님이 부임해서 내, 외부의 여러 후보군을 만났고 고민도 길어졌다"라고 했다.

결국 최 대표이사와 장 단장의 결론은 김종국 감독이었다. 흥미로운 건 최 대표이사가 모기업에 보고를 한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OK 사인이 떨어졌다는 것이다. 모기업이 자신들의 의견을 배제하고 전적으로 야구단의 결정을 따른 것이다. 모기업이 구단의 자율성을 인정하는 게 최근의 추세지만 신속한 재가는 눈에 띈다. 장 단장은 "그룹의 결정은 빠르게 됐다. 심플했다. 하루도 채 안 걸린 것 같다. 재가가 편안하게 나왔다"라고 했다.

때문에 김 감독이 미리 내정됐다는 설은 사실이 아니었다. 장 단장은 "그랬다면 내가 부임할 때 같이 발표했을 것이다. 대표이사님 부임 후 1주일 정도 지나고 김종국 감독님과 만난 것으로 안다. 그때부터 바쁘게 움직여왔다"라고 했다.

[김종국 KIA 감독. 사진 = KIA 타이거즈 제공]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호동,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우먼 김민경이 방송인 강호동에게 힘으로 도발을 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에서 김민경은 "내가 마흔 살에 운동을 처음 경험했는데 그때 내가 레그프레스...
종합
연예
스포츠
리정, 컬투쇼 출격 '여유로운 손인사' [MD동...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콘서트 참석” 중국서 맹비난, ‘매트릭스4’ ‘존윅4’ 보이콧[해외이슈]
“또 디카프리오가 찍어줬나” 23살 연하 카밀라 모로네 아찔한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2년 동안 속인게 재미있어”, 앤드류 가필드가 알린 사람은?[해외이슈]
“8살때부터 사랑해도 성격 다르면 이혼”, 아쿠아맨 파경 이유 밝혀졌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