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홍혜걸♥' 여에스더, “내 남편은 ‘폐암 공갈범’” (‘집사부일체’)
21-12-06 04: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여에스더가 자신의 남편 홍혜걸이 ‘폐암 공갈범’이라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는 의학 기자 홍혜걸과 의사 여에스더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홍혜걸과 여에스더의 제주도 집을 방문했다.

이날 홍혜걸은 두 사람이 각집 생활을 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면서 “집사람도 의사지만 지병이 많다. 뇌동맥류도 있고, 천식도 있고, 우울증도 있다. 나도 디스크, 결핵, 폐암 직전의 간유리음영이라는 이상한 거까지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여에스더는 “잠깐 여기서 심각하게 생각하지 마라. 내 남편 폐암 공갈범이다. 폐암이 아닌데 자꾸 폐암이라고 하는 공갈범이다”라고 말해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홍혜걸은 “내가 건강검진을 하다가 폐에서 이상한 게 나왔다. 그게 간유리음영이라고 뿌연 회색빛 음영이 CT에 나온 거다. 나는 그게 2센티 정도 되니까 큰 편이다. 이걸 떼보면 거의 90프로 이상 암세포가 있는 거다”라며, “그런데 이게 암이 되지 않고 얌전히 가만히 있는 경우도 있다. 내가 2~3년째 그 상태다. 내가 이걸 SNS에 올렸더니 포털 메인에 내가 암에 걸렸다고 떴다. 그래서 국민적인 관종으로 욕을 먹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홍혜걸은 “나도 제주도에 내려와서 수양을 하는 것 같다. 강아지 데리고 편하게 살면서 몸이 조금씩 좋아지는 것 같다. 얻는 게 있다”라고 털어놨다.

[사진 = 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수해봉사후 주민과 다툼?…나경원 “野성향 만취男 욕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일행이 수해 볶구 봉사활동 이후 뒤풀이를 하다 주민들과 시비가 붙어 경찰까지 출동했다는 보도에 대해 나 전 의원은 “민주당 지지 성향의 서너 명이 먼저 욕설을 했다”고 해명했다. 나 전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